이혼 후 게시물 모두 삭제…3년 만에 SNS 재개한 여배우, 근황 전했다

1962
조윤희 / 이하 조윤희 인스타그램

3년 만에 SNS를 다시 시작한 배우 조윤희가 근황을 공개했다.

조윤희는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에드워드 호퍼 : 길 위에서”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서 조윤희는 노란색 계열의 원피스를 입고 미술 전시품을 관람하고 있다. 오랜만에 근황을 전한 조윤희는 여전한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조윤희

조윤희는 지난달 27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딸 로아와 찍은 화보 사진을 올리며 약 3년 만에 SNS 활동을 재개했다.

앞서 조윤희는 배우 이동건과 2017년 5월 혼인신고를 하며 법적 부부가 됐다. 같은 해 9월 결혼식을 올린 후 12월 딸 로아를 출산했다. 두 사람은 2020년 협의 이혼했다. 딸 양육권은 조윤희가 가졌다.

이동건과 이혼 후 조윤희는 SNS 게시물을 모두 삭제했다. 2021년 딸과 함께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 출연했지만, SNS 활동은 그동안 하지 않았다.

오랜만에 조윤희의 소식을 접한 팬들은 “여전히 너무 예쁘다”, “오랜만에 보니 반갑다”, “항상 응원한다”, “사진 많이 올려달라”, “다시 활동해 줘서 고맙다”, “너무 오랜만이다” 등 여러 반응을 보였다.

한편 조윤희는 올 하반기 방송되는 김순옥 작가의 SBS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로 드라마 복귀에 나선다.

이동건 역시 최근 넷플릭스 시리즈 ‘셀러브리티’로 드라마 복귀에 나서 딸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넷플릭스 ‘셀러브리티’ 제작 발표 당시 이동건 / 뉴스1

당시 그는 “일을 쉬게 된 이유가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딸이 5세에서 7세로 가는 과정에서 아빠가 함께 시간을 보내주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늘 곁에 있어 주진 못하지만, 아빠의 부재에 대한 불안을 덜 느끼게 해주고 싶어서 아이와 시간을 보내는 데 마음과 시간을 줬다”라며 딸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1
0
+1
1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