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미담 또 나왔다… ‘놀러와’ 당시 정모에게 유재석이 한 말

331

가수 정모가 세기말 감성으로 청취자들과 호흡했다.

정모는 14일 정오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했다.

가수 정모 /PA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정모 /PA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날 “어릴 때 즐겨듣는 라디오가 ‘이소라의 정오의 희망곡’이었다. 지금은 제가 김신영 씨와 ‘정희’에서 합을 맞추고 있는 게 신기하고 영광이다”라며 추억 이야기로 포문을 연 정모는 “오늘 ‘아무노래 톱7’ 주제는 ‘와’ 노래하면 떠오르는 노래”라며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정모는 “첫 곡으로 제 곡인 복숭’와’를 추천하고 싶다”라며 본인의 ‘복숭아’를 추천, 남다른 센스감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정모는 “‘와’하면 이 사람이 바로 떠오른다”라며 이정현의 ‘와'”를 선곡, 노래를 부르는 등 넘치는 텐션과 함께 세기말 감성을 보여줬다.

이후 “결혼식에서 이 곡을 하는 걸 제가 직관했죠”라며 정모는 세븐의 ‘와줘’를 추천해 눈길을 끌었고, 유재석의 미담도 연이어 공개했다.

정모는 “예능 프로그램 ‘놀러와’에 출연한 적이 있다. 아직 예능을 잘 못할 때였는데, 유재석 선배님이 녹화 전에 ‘정모야, 형이랑 녹화는 처음이지? 오늘 그냥 편하게 해. 어떤 말을 해도 형이 다 받아줄 거니까, 하고 싶은 말 다 하고 가’라고 해주셔서 힘이 됐다”라며 훈훈했던 순간을 전했다.

정모가 유재석의 미담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 정모 인스타그램,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