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지수, 사망 직전 요로결석·신장염으로 입원…유족 “현재 부검 의뢰”

2208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개그우먼 이지수가 최근 고열로 입원했던 사실이 밝혀졌다.

지난 9일 숨진 채 자택에서 발견된 개그우먼 이지수 / 이하 이지수 인스타그램

이지수의 가족이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의 원인에 대해 과거 병력을 언급했다. 이 소식은 12일 YTN을 통해 전해졌다.

이지수는 지난 9일 서울 마포구 망원동 자취방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가족들에 따르면 이지수는 지난 4일 어머니와 마지막으로 본 뒤 다음 날 저녁 연락이 끊겼다. 이후 걱정된 가족들이 경찰과 함께 지난 9일 딸의 집을 찾았다가 숨진 고인을 발견했다.

이지수의 언니 이 씨에 따르면 이지수는 어머니와 만난 다음 날인 5일 오후까지도 지인들과 연락했다. 이후 지난 6일부터는 휴대전화가 꺼졌다.

이 씨는 “동생이 5일에서 6일 넘어가는 새벽 잠든 사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라며 “검시하시는 분에 따르면 외인사(자연사가 아닌 죽음) 흔적은 없다고 한다. 내부적인 원인이 있는 것으로 보여 부검을 의뢰했고 정확한 사인은 결과가 나오면 알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매체에 밝혔다.

또 이지수의 어머니에 따르면 이지수는 최근 고열로 어머니와 함께 병원을 찾았다. 고인은 지난달 27일 40도 넘는 고열에 시달려 응급실에 방문했고 일주일간 입원 후 지난 4일 퇴원했다. 이지수는 병원에서 요로감염, 신장염 등의 진단을 받았다. 당시 고열은 염증 때문으로 전해졌다.

이지수의 어머니는 “며칠을 앓았는데도 퇴원 날에는 딸의 기분이 무척 좋았다. 몸도 안 좋아서 며칠 양평 집에서 쉬라고 했는데 할 일이 있다며 마다하더라. 다음날에도 퇴원해서 잠은 잘 잤는지 통화도 했었다”라며 “그런데 그날 저녁 이후 연락이 안 돼 그저 엄마 잔소리가 귀찮아 전화기를 꺼둔 줄 알았다. 이후에도 며칠 동안 연락이 안 돼 이상함을 느껴 집주인에 확인해 달라고 연락했더니 아무리 (문을) 두들겨도 인기척이 없다고 하더라. 그래서 119에 신고하고 경찰 입회하에 방을 찾았다가 딸을 발견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지수는 윤형빈 소극장 출신의 신인 개그우먼이었다. 그는 2021년 tvN ‘코미디 빅 리그’로 데뷔한 뒤 다양한 코너에서 활약하며 얼굴을 알렸다. 최근에는 KBS에서 새롭게 준비 중인 신규 코미디 프로그램 크루로 합류해 동료들과 아이디어 회의와 연습에 매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수의 빈소는 서울 영등포 신화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3일 오전 7시, 장지는 서울 시립승화원이다.

+1
0
+1
0
+1
0
+1
3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