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할머니와 공방 벌이고 있는 ‘최진실 딸’ 최준희, 주거침입 신고 당시 영상 공개

59922

고 최진실 딸 최준희가 외조모와 주거침입 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당시 영상을 공개했다.

고 최진실 딸 최준희 / 이하 최준희 인스타그램

최준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짧은 길이의 영상을 공유했다.

그러면서 “경찰이 와서도 이런 상황에 내가 누군지 아냐고 물어보는 질문이 저는 정말 황당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영상에는 최준희의 외조모가 거실에 앉아있는 장면이 담겼다.

최준희가 주거침입으로 외조모를 신고할 당시 찍은 영상을 공개했다.

외조모는 경찰을 향해 “누군지 아시죠?”라고 말했고, 현장에 있던 경찰은 “처음 뵙는데 어떻게 알아요”라고 답했다.

앞서 최준희는 지난 9일 친오빠 최환희와 공동명의로 된 아파트에 들어온 외조모를 주거침입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외조모는 여경을 폭행하다 긴급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손자 최환희가 고양을 돌봐달라고 해 갔다. 근데 최준희가 오더니 나가라고 했다. 이 밤에 어딜 가냐고 실랑이를 벌이다 그렇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하 최준희가 SNS에 올린 일상 사진

이와 관련해 최준희는 “미성년자일 때 외조모에게 지속적인 욕설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고, 외조모가 자신의 재산을 빼돌렸다고 말했다.

그는 SNS를 통해 “미성년자 때 할머니가 벌인 모든 일들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최준희 외조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식 둘 떠나보내고 눈물이 마를 날이 없었다. 그래도 ‘내가 애들을 보호해야지’ 하는 마음이었다. 고맙다고 말 안 해도 된다. 근데 왜 이렇게 사람을 비참하게까지 만드는지 모르겠다”라며 “내가 이 꼴이 되려고 15년을 내 생각은 안 하고 애들을 키운 건지 모르겠다. 코 수술, 눈 수술 다 해주고 운동한다고 해서 PT도 끊어줬다. 해달라는 건 다 해줬다”라고 했다.

돈을 빼돌렸다는 주장에는 “다 근거 없는 말”이라고 부인했다.

+1
14
+1
8
+1
97
+1
31
+1
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