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PD님 실망입니다”… 입장 발표한 ‘댄스가수 유랑단’, 팬들 반응 또 갈렸다

113403

tvN ‘댄스가수 유랑단’ 제작진이 최근 진행한 서울 공연에 대한 관객들의 항의에 사과문을 올렸다.

‘댄스가수 유랑단’ 멤버들 / 이하 ‘댄스가수 유랑단’ 인스타그램

‘댄스가수 유랑단’ 제작진은 10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연 관람 및 운영에 있어 불편을 드린 점에 대해 죄송한 말씀을 드린다”고 글을 올렸다.

제작진은 “심각한 폭우로 인해 당일 파이널 리허설 과정에서 정전이 발생했고 이로 인해 특수효과 및 전자 장비 등에 예상치 못했던 오류가 다소 발생해 공연 종료 시각이 예정보다 늦어지게 됐다. 불편을 드리게 돼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깊은 양해 부탁드리겠다”고 말했다.

입장문 발표한 ‘댄스가수 유랑단’ 제작진

이어 “이번 서울 공연이 ‘댄스가수 유랑단’의 마지막 무대인만큼 기존 공연에서 보여주지 않았던 선곡과 무대, 그리고 ‘댄스가수 유랑단’만의 신곡을 보여드리기 위해 심혈을 기울여 준비했다. 공연에는 오프닝 및 앙코르 제외 총 20개의 무대 중 게스트 분들의 무대 4개를 제외하고는 모두 유랑단의 이야기로 꾸몄다”며 “비, 태민, 지코, 현아, 슬기, 저스디스가 무대를 빚내주셨으며 덕분에 출연자의 의상 환복이나 무대 전환 시간 등을 알차게 채울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공연 시작 후 화장실을 다녀오는 관객분들의 중간 퇴장은 없었으며, 이동 중 티켓이 없던 분들은 안전요원 동반 하에 위치 확인 후 입장을 도와드렸다. 재입장 관객은 곡과 곡 사이 입장할 수 있도록 유연하게 대응했다. 공연 진행 중 응급 환자가 발생해 상주 중인 응급구조사가 신속하게 이송 치료를 진행하기도 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 앞으로 더욱 사랑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세심한 노력을 더 하겠다”고 마무리했다.

‘댄스가수 유랑단’ 서울 공연이 열린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 체육관

앞서 ‘댄스가수 유랑단’ 측은 전날(9일) 성북구 고려대학교 서울캠퍼스 화정체육관에서 ‘댄스가수 유랑단’ 마지막 무대를 진행했다.

당시 공연을 본 일부 관람객들은 SNS를 통해 “이럴 거면 유로 콘서트가 아니라 방청 신청을 받았어야 한다” 등 불만을 터트렸다. 매끄럽지 못한 공연 진행과 공연 중간 대기 시간이 터무니 없이 길었다는 주장이다.

한 네티즌은 “‘댄스가수 유랑단’ 멤버인 김완선, 엄정화, 이효리, 보아, 화사는 얼마 보지도 못하고 게스트들이 더 많이 나왔다. 게스트 분량이 메인 멤버들보다 많은 게 말이 되냐”고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제작진이 직접 사과 의사를 전달했지만, 팬들의 의견은 여전히 갈리고 있다.

‘댄스가수 유랑단’ 입장문에 올라온 네티즌 의견
‘댄스가수 유랑단’ 입장문에 올라온 네지튼 의견

사과문을 본 일부 네티즌들은 “김태호 PD님 정말 실망이다. 이번 공연을 계기로 방송국 종사자분들은 방송 분량만 신경쓰는 게 아닌가 하는 편견도 든다”, “준비시간이 길어진 것을 왜 관객들에게 호소하는 지 의문이다”, “효도한다고 우리 부모님 공연 보여드렸는데 진짜 후회된다”, “사과가 아니라 변명만 하고 있다” 등 납득할 수 없다는 의견을 내놨다.

‘댄스가수 유랑단’은 여성 아티스트들이 전국을 돌며 팬들을 만나는 전국 투어기를 담은 예능 방송이다. 김태호·강령미 PD가 연출을 맡고 있다.

‘댄스가수 유랑단’ 멤버들

+1
23
+1
1
+1
10
+1
18
+1
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