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나온 ‘뻥전세’, 연예인도 당했다… 덱스도 전세 사기 피해자였다

519

군인 출신 유튜버 겸 방송인 덱스(김진영)가 전세 사기 피해를 고백했다.

군인 출신 유튜버 겸 방송인 덱스(김진영)가 전세 사기 피해를 고백했다. / 이하 유튜브 채널 ‘덱스101’

지난 3일 덱스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덱스101’에 ‘역대 가장 호화로운 생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덱스는 자신의 생일 선물을 언박싱하던 중 PD에게 “거기 재계약 안 할 건가요?”라고 집 계약과 관련된 질문을 받았다.

이에 덱스는 “재계약은 할 수가 없다. 전세 사기를 당했다”며 허탈한 웃음을 지었다.

덱스는 “‘뻥 전세’에다가 (현재) 집주인은 집주인이 아니었다. 등기부등본을 떼 보니 그 사람이 주인이더라”고 털어놨다. “그 사람이 나한테 ‘내가 진영 씨한테 전세금을 받았어요? 뭘 받았어요?’라고 하더라. 자기는 땡전 한 푼 안 받았다더라. 그런데 그 사람은 집주인이 맞다. 그 사람의 정체는 급전이 필요해서 자기 명의를 빌려주고, (명의를 빌려준 대가로) 돈만 받았다고 했다”고 충격적인 실체를 밝혔다.

덱스는 “지난해 한참 뉴스로 나왔던 ‘뻥 전세’가 이슈가 됐는데, 그 사람 중 한 명이 나”라고 털어놨다.

이어 덱스는 “사기를 당했지만 이렇게 말할 수 있는 건 ‘보증보험’을 들었기 때문이다. 처음에 대출할 때 은행의 권유로 몇십만 원을 지불하고 보증보험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덱스는 “하지만 제가 나갈 때 ‘뻥 전세’라 원래 그 전셋값보다 비싸다. 나중에 집이 안 팔리면 (돈을) 손해 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덱스는 “HUG(주택도시보증공사)에 전화해서 물어보니 100% 준다고 하더라”며 “만약 나갈 때까지 집주인이 보증금을 안 준다면 그 집은 이제 내 것이다. 그러면 나 집 하나 생긴 거 아닌가?”라고 엉뚱한 말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덱스는 “하지만 나는 돈 줄 때까지 집을 나갈 수가 없다”고 소신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덱스는 “다음에 부동산 전문가와 대화를 해보고 싶다”며 모든 과정을 공개해 이목을 모았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