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추사랑이 격투기한다고 하면?”…추성훈, 의외의 답변에 모두 깜짝

249

추성훈이 딸 추사랑에 대해 언급했다.

추성훈과 딸 추사랑 양 / 추성훈 인스타그램

2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추성훈의 일상이 그려진다. 이날 추성훈은 김동현과 함께 후배 파이터의 숙소를 방문했다.

두 사람을 포함한 파이터 4명은 선수 생활 수명이 짧은 격투기에 대한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몸을 사리지 않고 살벌한 몸싸움을 펼치는 격투기로 인해 온 가족의 걱정을 한 몸에 받는 것에 관해 이야기했다.

추성훈 /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추성훈은 딸 추사랑의 장래 희망이 격투기 선수라면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에 “사랑이가 격투기한다고 하면 해야지. 자기가 한다면 시켜야지”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러면서 “결과를 떠나서 열심히 하는 자체가 좋은 거다. 본인의 선택을 부모가 막을 수는 없다. 자식이 선택한 길을 응원할 뿐이다”라며 딸의 꿈을 적극 지지하는 아버지의 모습을 보였다.

무엇보다 파이터들은 추성훈으로 인해 달라진 마음가짐을 이야기 나눴다. 추성훈의 후배 윤창민은 “사실 5년 뒤에 격투기를 그만둘 생각을 했는데 49세에도 아직 현역인 추보스를 보고 목표가 바뀌었다. 선배님까지는 아니더라도 은퇴 나이가 40살로 바뀌었다”고 털어놨다.

추성훈은 “동현이도 그런 사람 중 한 명이다. 내 모습을 보고 ‘현역 다시 뛸까?’ 생각하더라. 미래에 대해 걱정하지 말고 목표만 생각하고 하면 된다”고조언했다.. 이와 함께 추성훈의 남다른 자기 관리도 비법도 공개했다. 그는 “시합 전에는 무조건 금주한다. 술이 눈앞에 보이면 마시고 싶으니까 아예 치워버린다”고 밝혔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보던 김희철은 “지난번 회식을 같이했는데 회식 마친 후 운동하러 가야 한다고 술을 한 모금도 안 마시더라. 관리가 어마어마하다”라고 칭찬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