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전 스태프로 오해받을 정도로 송중기♥ 극진히 내조했던 케이티 (+증언)

144

배우 송중기의 아내 케이티 루이스 사운더스의 결혼 전 내조가 전해졌다.

배우 활동 당시 케이티 루이스 사운더스 / 영화 스틸=IMDb

지난 2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최진혁, 김영재, 배유람, 신현수가 출연했다. 김영재는 지난해 종영된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에서 송중기(진도준)의 아빠 진윤기를 연기했다.

이날 김영재는 ‘재벌집 막내아들’의 비화를 이야기했다. 그는 “내 이름을 몰라도 어디 가면 ‘중기 아빠’라고 불러준다. 드라마 끝나고 여행을 갔는데 숙소 사장님도 알아봐 주고 대접을 해주셨다”라고 말했다.

그는 “송중기 아빠 역으로 제의가 왔을 때 잘할 수 있을지 고민됐다. 송중기와 나이 차이가 10살밖에 안 난다”라며 “그런데 아내가 송중기 드라마 ‘착한남자’로 태교를 했었다. 그리고 아들이 태어났다. 아들 생각하니까 내가 ‘중기 아빠다’ 싶어서 선택했다”라고 덧붙였다.

송중기 아내 케이티 루이스 사운더스 언급한 배우 김영재 / MBC ‘라디오스타’

그러면서 “‘재벌집 막내아들’ 회식 날 송중기 열애설이 터졌다. 그래서 연애 비하인드도 들었다. 그런데 열애설 나기 전에 아내 분이 촬영장에 왔었다고 했다. (촬영장에 왔을 때는) 아내라고 상상도 못 했다”라며 “그냥 스태프인 줄 알았다. 자연스럽게 왔다 갔다 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영재의 이야기가 전해지면서 케이티에 대한 관심이 집중됐다. 특히 케이티가 결혼 전 열애 시절부터 송중기 촬영장에 동행해 내조를 했다는 사실이 밝혀지자 훈훈함을 자아냈다.

앞서 송중기는 지난 1월 영국 배우 출신 케이티 루이스 사운더스와의 재혼과 동시에 혼전 임신을 발표했다. 지난 14일에는 이탈리아 로마에서 득남 소식을 전했다. 당시 그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오늘은 한 가지 꿈 같은 소식을 전하고 싶어서 인사드리러 왔다. 와이프 고향인 로마에서 마침내 아기하고 만났다. 아가랑 엄마 모두 건강하고 기쁘게 잘 만나서 감사한 마음”이라고 인사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