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사정으로 불참”… 현재 박명수를 향한 팬들 걱정이 쏟아지고 있다

208

가수 겸 방송인 박명수가 며칠째 스케줄에 불참해 팬들 걱정을 사고 있다.

KBS 쿨FM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 진행자 박명수 / 이하 박명수 인스타그램

KBS 쿨FM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 진행자 박명수가 전날인 19일에 이어 20일에도 자리를 비웠다.

이날 방송에 스페셜 DJ로 등장한 김태진은 “박명수 씨가 오늘(20일) 개인 사정으로 자리를 비웠다”며 대신 진행을 맡게 된 이유를 밝혔다.

해당 소식을 접한 청취자는 실시간 채팅창에 “개인 사정이라니… 무슨 일 있나요?”, “코로나19 걸린 건가요?” “무사히 돌아오길 바랍니다”라는 내용의 댓글을 남기며 걱정스러운 마음을 내비쳤다.

19일에 이어 20일에도 라디오 스케줄에 불참한 박명수

박명수는 전날인 19일에도 라디오 스케줄에 불참했다. 김진웅 KBS 아나운서가 DJ 석을 채웠고, 김 아나운서는 “박명수 씨가 개인 사정으로 함께할 수 없다. 많은 분께서 기다리셨을 텐데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구체적인 이유가 따로 알려지지 않으면서 박명수를 향한 팬들 걱정은 커지고 있다.

팬들은 박명수의 소셜미디어(SNS)에 찾아가 “어디 아프세요?”, “오빠 어디 아파요? 라디오쇼 안 하고 어디 갔어요ㅠㅠ”, “돌아와요”, “어디에 계신 건가요”라고 댓글을 남기며 그의 안부를 궁금해했다.

가수, 방송인, 라디오 DJ로 활약 중인 박명수 / 이하 뉴스1

박명수는 2015년 1월부터 ‘박명수의 라디오쇼’ 진행을 맡아 왔다. 방송 도중 사회 문제를 꼬집는 등 사이다 발언을 하거나 유쾌한 입담을 자랑해 인기를 얻고 있다.

매일 오전 11시 청취자와 만나는 그는 생방송이라는 라디오 특성상 다른 일정이 있을 때면 불가피하게 다른 DJ를 대타로 세우고 자리를 비웠다.

드문 일이지만 해외로 촬영하러 갔을 때나 예정된 스케줄이 있을 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에 확진됐을 때도 며칠간 불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