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은미, 오늘(19일) 12주기…전 남친 흉기에 찔려 사망 → CCTV 공개까지

298

그룹 아이리스 출신 이은미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지 12년이 지났다.

고 이은미의 생전 모습 / 이은미 싸이월드 미니홈피

고(故) 이은미는 2011년 6월 19일 경기도 시흥시 정왕동의 한 아파트 인근에서 전 남자친구 조모 씨가 휘두른 흉기에 수차례 찔려 25세의 나이에 사망했다.

당시 경찰이 공개한 CCTV에는 조 씨가 귀가하던 이은미를 밖으로 끌고 나가는 모습이 담겨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20여 분 뒤 이은미는 숨진 채 발견됐다. 도주한 조 씨는 다음 날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검거됐다.

경찰조사에서 조 씨는 이은미와 결혼까지 생각했는데 이별을 얘기해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진술해 충격을 안겼다.

2011년 경찰이 공개한 CCTV 영상 / SBS ‘좋은 아침’ 방송 캡처

조 씨는 이은미를 살해한 혐의로 징역 20년 형을 받았는데, 2011년 12월 19일 열린 2심에서 감형돼 징역 17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재판부는 “조 씨가 사건 범행을 시인하고 자기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있는 점과 유족들에게 1000만 원을 공탁해 다소나마 피해 회복을 위해 노력한 점, 범행 동기 및 A씨의 연령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감형 이유를 밝혔다.

고 이은미는 2005년 3월 3인조 여성 트로트 그룹 아이리스의 메인보컬로 데뷔했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