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인데 이거 맞아?!”..영원한 캡틴 박지성, 운영 중인 축구 교실 레슨비 수준에 ‘깜짝’

462
“맞지 않고 축구를 배웠다면…”
손웅정 감독의 아동학대 논란에
재조명된 박지성의 발언과 그의 축구 교실 클라스
박지성
출처 : 연합뉴스

최근 손웅정 감독이 아동학대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으며 박지성의 과거 발언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그의 축구 교실 레슨비 또한 네티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2002 월드컵의 열풍을 불러일으켰던 주역 중 한 명인 박지성은 축구계에 만연한 강압적인 훈련에 대하여 부정적인 의견을 보여 왔다.

과거 박지성은 자신의 자서전 ‘멈추지 않는 도전’을 통해 학창 시절 축구 선수로서 가장 힘들었던 건 선배들의 폭력이었다고 말한 바 있다.

박지성은 “선배들은 별 이유 없이 후배들을 때렸다”며 “그저 후배라는 이유만으로 선배의 폭력을 견디고 참아내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박지성
출처 : 연합뉴스

박지성의 아버지인 박성종 역시 2010년 자신의 자서전을 통해 박지성의 의견에 동의했다.

박성종은 “가끔 박지성은 ‘내가 맞지 않고 축구를 배웠다면 지금보다 훨씬 더 잘할 수 있었을 텐데’라고 말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들이 축구 센터를 세운 이유도 아이들이 폭력적인 분위기 속에서 축구를 배우기보다 더 자유롭게 즐기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유소년 선수들을 위한 박지성의 축구센터, 과연 수강료는?

박지성
출처 : 연합뉴스

한편 박지성은 지난 2010년 유소년들을 위한 축구 센터인 ‘박지성축구센터’를 설립했다.

6~12세의 유소년 선수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하는 이곳 박지성축구센터는 박지성이 직접 사비까지 들여가며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한 언론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박지성이 부담한 금액만 약 120억 원에 달할 정도지만, 시세보다 훨씬 저렴한 교육비로 현재까지도 적자 상태라고 알려졌다.

축구 센터의 정규반 가입비는 8만 원으로, 주 1회 기준 월 7만 원으로 80분간 교육을 진행한다.

박지성
출처 : 뉴스1

주 2회는 12만 원, 주 3회는 18만 원으로 가입할 경우 유니폼과 정강이 보호대를 제공한다.

지난 8월에는 충남 보령시에 박지성의 이름을 건 ‘박지성 보령스포츠파크’가 개장하였으며, 축구 트레이닝센터와 전지훈련장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박지성의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박지성 역시 알면 알수록 좋은 선수네”, “가치관의 차이를 볼 수 있는 지점인 듯”, “옛날 훈련 방식은 사라질 때가 됐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