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오빠가 밝혔다…고 구하라 금고 안에 들어있던 6가지 정체

762

고 구하라의 오빠가 입을 열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세상을 떠난 가수 구하라 금고 도난 사건을 다뤘다.

방송에서 구하라의 오빠 구호인 씨가 인터뷰에 임했다.

구 씨는 도난 사건 당시를 회상하며 사건 전말을 전했다.

구하라가 사망한 후 오빠 구 씨는 동생의 49재를 끝내고 2020년 1월 13일 본가로 내려갔다.

그리고 14일 0시 15분쯤 한 남성이 벽을 타고 2층 베란드를 통해 구하라의 자택에 침입했다. 그는 금고를 훔쳐 갔다. 다른 물건은 건드리지 않았다.

고 구하라 / 뉴스1

금고 안에는 구하라가 사용했던 휴대폰이 보관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당시 사건에 대해 9개월 넘게 수사했으나 범인을 특정하지 못했다.

오래 전 사건이 재조명된 건 BBC 뉴스 코리아가 버닝썬 게이트를 다루면서 큰 화제가 됐기 때문이다.

BBC 다큐를 통해 고 구하라가 연예인들과 경찰의 유착 관계를 밝히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공익제보자라는 얘기가 나왔다.

오빠 구 씨는 “다큐멘터리를 접한 뒤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면서 “동생이 사회에 좋은 영향을 끼치고 갔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더라. 저희가 살아온 과정들이 있지 않나. 옆에 조금 더 붙어있어줄 걸 후회도 많이 했다”고 토로했다.

구호인 씨 / 뉴스1

그는 금고 도난 사건에 대해선 “어떻게 사람이 이럴 수가 있나. 그래도 고인의 집인데, 고인의 물건을 훔쳐간다는 것 자체가 용납이 안 된다”고 말했다.

구 씨는 “사실 금고 안에 중요한 건 제가 다 뺐다. 혹시나 유서가 있을까 싶어서 열어봤다. 금고가 도난 됐을 땐 이미 빈 껍데기만 가져간 간 것”이라며 “현재 하라의 핸드폰은 비밀번호를 풀 수 있는 곳에 맡겨놨다. 언젠가 기술이 발달하면 풀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제가 비밀번호를 바로 바꿨다. 그 집의 비밀번호를 아는 사람이 많았다”라며 구하라가 사망 후 바로 비밀번호를 바꿨다고 밝혔다.

구 씨는 “금고 안에 버닝썬과 관련된 것들이 있을 거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시더라. 딱히 관련되기보다는 제가 군대에서 동생에게 썼던 편지, 동생이 가르치는 학생한테 받았던 편지, 계약서, 소속사에서 정산받은 서류, 집 등기권리증 그리고 휴대전화가 5~6대 있었다”고 말했다.

고 구하라 금고를 훔쳐간 용의자 몽타주 / SBS ‘그것이 알고싶다’

스타를 위해 투표하세요! 스타의 이름으로 기부됩니다.

+1
1
+1
0
+1
0
+1
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