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의에 맞서 싸웠는데…” 구하라 죽음 뒤 금고 털이범 몽타주가 공개된 이유

389

구하라 사망 이유와 금고 도난 사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구하라 영정사진, 구하라 금고 털이범 몽타주 / 뉴스1,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는 구하라의 자택에서 발생한 금고 도난 사건을 심층적으로 다루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CCTV 영상 분석과 전문가 자문을 통해 범인의 몽타주를 공개하며 사건의 전말을 추적했다.

구하라의 금고 도난 사건은 2020년 1월 14일 자정 무렵 발생했다. 구하라의 오빠가 유품 정리를 위해 집을 비운 사이, 한 남성이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구하라의 자택에 침입해 금고를 탈취했다. 방송에 따르면 금고에는 구하라의 휴대전화 6대, 편지, 계약서 등 중요한 서류들이 보관되어 있었다.

경찰 수사 결과, 범인은 벽을 타고 2층 베란다로 침입했으나 디지털 도어록의 숫자판을 활성화하지 못해 현관으로 진입하지 못했다. 이에 2층 옷방으로 들어가 금고를 훼손하고 훔쳐 갔다. 다른 고가품은 건드리지 않은 점으로 미루어 보아, 단순 절도가 아닌 목적성 있는 범행으로 추정된다.

전문가들은 구하라의 금고를 턴 범인의 특징을 분석했다. 그 결과 범인은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 사이의 남성으로, 왼쪽 귀에 귀걸이를 착용하고 근시 교정용 안경을 쓴 모습이었다. 키는 170cm 후반대의 건장한 체격이었으며, 갸름한 얼굴형과 오뚝한 코를 가지고 있었다.

너무 그리운 구하라 생전 모습. / 뉴스1

또한, 범인이 면식범이 아닐 가능성도 제기됐다. 비밀번호는 알고 있었지만 도어록 사용법을 몰랐던 것으로 보아, 이는 누군가에게 금고 도난을 청부받은 것일 수 있다는 추측이 나왔다.

구하라는 2019년 11월 2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구하라의 죽음에는 여러 이유가 제기되었다. 전 남자친구 최종범과의 폭행 논란, 두 달 전 세상을 떠난 절친 설리의 죽음, 그리고 연예계 생활 동안 그녀를 괴롭혔던 악플 등이 원인으로 지목되었다.

한편, 금고 도난 사건은 최근 BBC 다큐멘터리를 통해 구하라가 ‘버닝썬 게이트’의 공익 제보자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그알’ 제작진은 구하라의 휴대전화 등 유품의 내용이 관련 사건과 연관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마지막으로, 구하라의 오빠는 이번 사건이 단순 절도가 아닌 용납될 수 없는 범행이라고 토로했다. 이날 방송은 범인의 자수를 촉구하며, 구하라의 삶과 용기를 기리는 모습으로 마무리됐다.

구하라와 금고를 털어간 범인이 CCTV에 포착된 모습.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스타를 위해 투표하세요! 스타의 이름으로 기부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