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없이 해보고나 들으면”…고현정이 ‘갑질’ 루머에 일침을 날렸다

52

배우 고현정이 2018년 드라마 ‘리턴’ 하차 당시 불거진 드라마 제작진을 상대로 갑질과 폭행을 저질렀다는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배우 고현정 / 뉴스1

지난 20일 패션·뷰티 미디어인 엘르 코리아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 ‘(충격) 고현정 세안법의 출처는 고현정이 아니다? 사랑스러운 ‘쌉T’ #고현정 이모지 인터뷰’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고현정은 이날 영상에서 ‘사람들이 보는 고현정, 내가 보는 고현정’이라는 질문을 받았다.

고현정은 다른 사람의 눈에 보이는 자신의 이미지에 대해 “저를 일하는 모습이나 기사를 통해서 접하니까 강하고 씩씩하고 이런 모습을 많이 보시지 않을까 싶다”며 “저도 억울한 일도 많다. 세상사에 공감도 많이 하는 그런 면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밖에서 일을 하면 완벽하게 하려고 하는데, 그 모습을 좋게 봐주시는 분들도 있고 안 좋게 봐주시는 분들도 있다”며 “그런 이야기를 들을 때 프로페셔널하게 넘어가지만은 못한다. 속상할 때가 있다”고 덧붙였다.

고현정은 앞서 2018년 드라마 ‘리턴’ 하차 당시 갑질 의혹을 받았던 일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당시 고현정은 주동민 PD 등 드라마 제작진을 상대로 갑질과 폭행을 저질렀다는 의혹에 대해 “제작진과의 의견 차이를 더 이상 극복할 수 없어서 하차하게 됐다”고 공식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배우 고현정이 2018년 드라마 ‘리턴’ 하차 당시 불거진 갑질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 유튜브 채널 ‘엘르 코리아_ELLE KOREA’
배우 고현정이 2018년 드라마 ‘리턴’ 하차 당시 불거진 갑질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 유튜브 채널 ‘엘르 코리아_ELLE KOREA’

고현정은 이날 인터뷰에서 “내 입으로 말하면 또 회자가 될 것 같다”고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그러고는 “갑질을 많이 한다는 이야기가 있더라. 내가 그걸 원 없이 해보고나 그런 소리를 들으면 원통하지나 않겠다”며 “꾹꾹 눌러왔다가 재형 오빠랑은 친분이 있었으니 그때 이야기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롭지 않아요. 부드러워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앞서 고현정은 지난 1월 16일 가수 겸 작곡가인 정재형의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에 출연해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눈 바 있다. 고현정은 이날 영상에서 “저 착해요”라는 명언을 남겨 화제가 되기도 했다.

스타를 위해 투표하세요! 스타의 이름으로 기부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