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는 눈물로 고소했는데…박세리 아버지 육성 인터뷰 공개

1356

전설적인 골프 선수 출신 박세리가 아버지 박준철 씨를 고소하며 법적 공방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박 씨의 육성 인터뷰 내용이 눈길을 끌고 있다.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부친 고소와 관련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 뉴스1

박세리 아버지 박준철 씨는 사문서 위조 혐의로 고소당한 것과 관련해 지난 11일 MBC와 인터뷰에서 “박세리가 있어야 얘들(시공사)이 대화할 때 새만금에서 인정해주지 않나 하는 생각에… 내가 아버지니까, 그래도 내가 나서서 할 수 있는 거 아닌가 이런 생각을 했던 거다”고 입장을 밝혔다. 도장 위조 혐의에 대해서는 재단 도장을 몰래 만든 게 아니라 재단설립 전 세리인터내셔널 회장시절 만든 것을 사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단 측은 “박 씨는 현 재단에서 어떠한 역할이나 직책도 맡은 바가 없다”고 반박했다.

박세리 아버지 박준철 씨 육성 인터뷰 / 유튜브 ‘MBCNEWS’

박세리가 이사장으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은 지난해 9월 박준철 씨를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고, 사건은 최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박 씨는 새만금 해양레저관광 복합단지 사업에 참여하려는 과정에서 재단의 도장을 위조해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박세리는 지난 18일 부친 고소 논란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먼저 사건의 심각성을 (재단에) 말씀드리고 먼저 (아버지를 고소하는 게) 맞다는 의견을 내놨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아버지의 채무를 모두 갚아줬는데 더 이상 할 수 없는 부분까지 왔다. 감당할 수 있는 선을 넘었다”며 “가족이기 때문에 (채무를 대신 변제)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며 지금까지 왔는데 그러면 그럴수록 일이 더 커졌다. 굉장히 바보 같은 생각이었다. 내가 옳다고 생각한 것이 착각이고, 지금의 화를 부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부녀 관계 회복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상황이 이런 만큼 현재로서는 쉽지 않을 것 같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박세리는 “이번 아버지의 (채무 관련) 소송 사건은 저하고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더 이상 아버지의 채무를 책임질 의무가 없다는 점을 확실하게 밝히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며 “더 이상 책임질 수 있는 방법도 없고, 책임지고 싶지도 않다”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스타를 위해 투표하세요! 스타의 이름으로 기부됩니다.

+1
1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