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으로 돌아가 얼굴 보기도 싫어” 츠키에 악성 메시지 남기던 팬 결국 이렇게 됐다

63

지난 17일 그룹 빌리의 소속사 미스틱 스토리가 빌리 공식 팬카페를 통해 ‘온라인 에티켓 관련 재안내’를 업로드했다.

(왼쪽) 빌리 츠키 사진과 (오른쪽) 기사 이해를 위한 자료 사진 / 츠키 사진은 뉴스1에서 자료 사진은 셔터스톡에서 가져왔다

미스틱 스토리 측은 “최근 소통 플랫폼 ‘버블’을 통해 팬 에티켓 위반 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며 “그동안 아티스트가 신고를 원하지 않아 별도 조치를 취하지 않았지만 입에 담기 어려운 언행이 지속됨에 따라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현 상황을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라고 전했다.

미스틱 스토리는 ‘일본으로 돌아가서 영영 오지 마라’, ‘일본으로 돌아가 얼굴 보기도 싫다’, ‘왜 안 쳐다봤어? 왜 그렇게 빨리 갔어’, ‘정신 좀 차리고 살아’ 등 실제 팬이 보낸 버블 메시지를 나열하며 “해당 메시지를 보낸 회원에 대해 신고처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빌리의 멤버 츠키는 팬들과 소통하는 버블에서 일부 팬들의 지속적인 공격성 메시지로 고통받아왔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에는 한 팬이 츠키를 향해 “츠키야 그런 행사 가면 모르는 사람보단 빌리브(빌리 팬클럽)를 찾아보고 빌리브한테 인사 한 번이라도…”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에 츠키는 해당 메시지를 직접 인용하며 “서운한 마음 가지게 해서 너무 미안해 내가 더 노력할게!!”라고 사과했다.

또 다른 메시지에서는 “됐다 그냥 어제 괜찮은지 안 물어봐서 죽었어”라고 보낸 팬의 메시지에 “왜 말을 그렇게 해 죽지 마”라며 “어제는 내가 못 왔어 미안해”라며 또 다시 사과하기도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츠키가 아는 척 안 해줬다고 저러는 거냐”, “저것도 팬이라고”, “아이돌은 저런 버블 메시지 하루에도 수십 통씩 받는 거야?”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악성 메시지에 미스틱 스토리는 해당 메시지를 보낸 팬의 닉네임을 일부 공개하며 “공지가 올라간 시점부터 신고된 회원의 버블 답장은 아티스트에게 더 이상 보이지 않을 예정”이라며 “해당 내용 관련해서 아티스트에게 심리적 불안감을 조성하는 추가적인 발언이 확인될 경우 추후 모든 팬 이벤트에서 영구 제외 조치 예정임을 안내드린다”고 강경 대응했다.

아티스트와 팬의 개별 소통 플랫폼이 활성화 됨에 따라 아티스트를 향한 도 넘은 악성 메시지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 4일에는 그룹 아일리원의 리리카가 “장난은 선 넘으면 안된다”, “요즘 버블에 선 넘은 글이 자주 보이는데 저도 사람이다”라며 팬들의 선 넘는 메시지를 공개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스타를 위해 투표하세요! 스타의 이름으로 기부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