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동생 죽었을 때…” 이상민, 51년 만에 알게 된 충격적인 가족사

58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가수 이상민이 지난 16일 방송에서 자신의 출생 비밀과 가슴 아픈 가족사를 털어놓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상민이 광주광역시를 찾아 외가 친척들과 처음으로 만남을 가지며 그동안 알지 못했던 자신의 가족사에 대해 솔직히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상민은 이번 만남에서 가족과의 첫 상봉임을 강조하며 “어머니 장례식 이후 처음 뵙는다. 가족 밥상을 처음 먹어본다”라며 진심 어린 감사를 표했다. 이날 가족들이 정성스럽게 준비한 간장게장과 함께 푸짐한 밥상을 대하며 따뜻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방송에서 이상민은 그동안 품고 있던 궁금증을 풀기 위해 가족들에게 자신의 출생과 관련된 이야기를 직접 물었다. 그는 “어렸을 때 엄마가 광주 내려갔을 때 나를 데려가지 않았다. 너무 궁금한 게 많았지만 엄마에게 물어보는 게 예의가 아닌 것 같았다”라고 말하며 조심스레 입을 열었다.

이상민은 어머니의 호적에 자신의 이름이 올라가지 않은 이유를 물었고, 어머니의 장례 절차와 병간호에서 겪었던 어려움을 털어놓았다. 이에 대해 친척들은 그가 부친의 호적에 올라 어머니의 호적에 올릴 수 없었던 상황을 설명하며 안타까운 가족사를 전했다. 이어 이상민은 자신이 태어난 후 2년 동안 이름이 없었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고백했다. 그는 “부모님이 저를 두고 다툼이 많았다. 제 기억에 엄마는 그 시기 계속 이사를 다녔다”라며 혼란스러운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어머니 호적에 이름이 없는 이상민 / SBS ‘미운 우리 새끼’

친척들은 이상민의 모친이 부친으로부터 양육권을 지키기 위해 여러 차례 이사를 다녔고, 이로 인해 2년 동안 이름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상민은 본인도 알지 못했던 친동생의 존재를 처음으로 알게 되어 큰 충격을 받았다.

이상민은 “제가 어머니 빈소에서 들었던 충격적인 얘기가 하나 있다. 이모가 이야기해 줬다… ‘네 동생 죽었을 때 내가 다 수발 들었다’고 하시더라. 그래서 ‘내가 동생이 있었다고?’ 싶었다”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그러자 외삼촌은 “네 친동생을 아냐. 예전에 대흥동에서 살 때 너에게 동생이 있었다. 이름은 상호였고, 얼마 안 돼서 세상을 떠났다”라며 숨겨진 가족사를 털어놓았다.

이를 들은 이상민은 “그러냐… 어렴풋이 엄마가 절 안고 막 울었던 기억만 있다. 어렸을 때는 지금까지는 아빠가 돌아가셔서 저를 붙잡고 우신 걸로만 기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에게 동생이 있었다는 사실에 정말 놀랐다. 가족에 대해 알고 싶었던 많은 것들이 이번 만남을 통해 조금씩 풀리는 느낌이다”라며 가족사의 퍼즐을 맞춰가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를 들은 패널들은 안타까움에 탄식하면서도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밝혀지는 가족사 / SBS ‘미운 우리 새끼’
숨겨진 친동생 존재 알게 된 이상민 / SBS ‘미운 우리 새끼’

이번 방송을 통해 이상민의 숨겨진 출생 비밀과 가족의 아픔이 밝혀지며,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과 함께 그의 인간적인 면모를 새롭게 조명 받게 되었다. ‘미운 우리 새끼’에서 가족과의 화해와 이해를 통해 과거의 상처를 치유해 나가는 이상민의 모습이 앞으로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