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자가 사라졌다’ 활약 빛난 배우, 종영 앞두고 중요 메시지 전했다 [일문일답]

109

배우 김설진이 ‘세자가 사라졌다’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오늘(16일) 마지막 회가 공개되는 MBN 토일드라마 ‘세자가 사라졌다’는 왕세자가 세자빈이 될 여인에게 보쌈 당하면서 벌어지는 조선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 방송한 지 몇 부작도 지나지 않아 큰 관심을 받았다. 김설진은 극 중 세자 이건(수호 분)의 호위무사이자 동무 ‘갑석’ 역으로 활약했다.

배우 김설진 / MBN ‘세자가 사라졌다’ 제공

김설진이 연기한 갑석은 세자를 위해서라면 목숨을 내놓을 수 있을 정도로 의리가 있는 인물이다. 세자를 대신해 미끼가 되는가 하면, 그의 희생에 눈물까지 쏟아내는 등 누구보다 세자를 먼저 생각하는 행동을 보여줬다. 특히 그는 세자의 가장 가까운 곳에서 충신이자 동무로서 희생과 조언을 아끼지 않으며 극에 없어서는 안될 캐릭터를 완성했다. 특히 김설진은 호위무사답게 화려한 액션 연기는 물론, 디테일한 감정 연기까지 소화해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얻었다.

이 가운데 김설진이 ‘세자가 사라졌다’의 종영을 앞두고 작품과 관련된 일문일답을 전했다. 먼저 그는 “벌써 종영인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시간이 빠른 것 같다. 좋은 분들과 작업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행복한 추억이 깃든 만큼 많은 분들과 ‘세자가 사라졌다’를 나누고 싶다”라며 애정 어린 소감을 밝혔다.

배우 김설진 / MBN ‘세자가 사라졌다’ 제공

뿐만 아니라 김설진은 갑석이 세자를 가장 가까이에서 보살핀 인물인 만큼, “건과 함께 있을 때 ‘친구로서, 동료로서 건을 어떻게 바라볼까’에 대해 생각을 많이 했다. 어떻게 하면 건이 사랑스럽게 봐줄 수 있을지 고민하며 연기했다”라며 캐릭터 표현에 있어서 섬세하게 고민한 흔적을 드러냈다. 특히 김설진은 14회에서 세자가 갑석의 행동을 배신으로 오해하고 “넌 이제 내 동무도 아니다”라고 말했던 장면을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로 꼽았다. 그는 “갑석에게 건은 형제 그 이상이라고 생각했을 텐데 그 대사를 들으니, 저까지 서러웠다”라고 전하며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한 모습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세자 이건 역을 맡은 수호와의 케미를 묻는 질문에는 “실제로 수호와 저도 케미가 좋았다”라며 비하인드를 전하기도.

마지막으로 김설진은 시청자들에게 “지금까지 ‘세자가 사라졌다’를 사랑해 주시고 시청해 주셔서 감사하다. 극 중 갑석이는 행복하게 살아갔으면 좋겠고, 배우 김설진은 또 다른 배역으로 찾아뵙겠다”라며 인사를 전했다.

김설진은 세계 10대 무용단 중 하나인 벨기에 ‘피핑톰’ 무용단 출신으로 독보적인 톱클래스 현대 무용가로 입지를 다졌으며, 현재는 크리에이터 그룹 ‘무버’의 예술감독까지 맡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 ‘마이 데몬’, ‘빈센조’, ‘흑기사’, 넷플릭스 오리지널 ‘도적: 칼의 소리’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영역을 넓히는 중이다. 이렇듯 매체를 넘나들며 종횡무진 활약을 이어가고 있는 김설진의 앞으로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김설진이 출연하는 ‘세자가 사라졌다’ 마지막 회는 오늘(16일) 오후 10시 MBN에서 공개된다. 자세한 줄거리, 인물관계도 및 등장인물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배우 김설진 / MBN ‘세자가 사라졌다’ 제공
[이하 김설진 배우 일문일답 전문]
Q. 드라마 종영 소감.

A. 먼저 지금까지 ‘세자가 사라졌다’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벌써 종영인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시간이 빠른 것 같다. 좋은 분들과 작업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행복한 추억이 깃든 만큼 많은 분들과 함께 이번 작품 ‘세자가 사라졌다’를 나누고 싶다.

Q. 세자 ‘이건’의 호위무사 ‘갑석’을 연기하면서 신경 쓴 부분은?

A. 세자 이건과 함께 있는 다양한 상황 속에서 ‘친구로서 동료로서 건을 어떻게 바라볼까’에 대한 생각을 많이 했다. 또 어떻게 하면 건이 갑석이를 사랑스럽게 봐줄 수 있을지 고민하며 연기했다.

Q. 배우 수호와 함께 지내는 씬이 많았는데, 서로 케미·호흡은 어땠는지?

A. 수호가 워낙 성실하고 노력하는 사람이어서 갑석으로서도, 실제 김설진으로서도 혹여나 ‘어디 아프진 않을까, 다치진 않을까?’ 걱정되는 마음으로 바라봤다. 나이 차이가 있어 부담스러울 수도 있을 것 같아 최대한 존중하면서 편하게 다가가려고 했는데, 다행히 친구처럼 지낼 수 있었다. 극 중 이건과 갑석만큼 실제로 수호와 저도 케미가 좋았다.

Q. 기억에 남는 대사나 장면이 있다면?

A. 여러 장면이 기억에 남지만, 특히 14회에서 건이 갑석을 오해하고 ‘넌 이제 내 동무도 아니다’라고 하는 대사가 서럽게 다가왔다. 갑석에게 건은 형제 그 이상이라고 생각했을 텐데, 배역에 몰입하다 보니 그 대사를 들은 저까지 서러웠다.

Q. 김설진 배우에게 ‘세자가 사라졌다’는 어떤 의미로 남을지?

A. 매번 마찬가지겠지만 좋은 기억, 흔적으로 남을 것 같다. 감독님, 스태프분들, 배우 등 좋은 동료들과 함께했던 기분 좋은 시간이었다. 많이 배우고 고마운 시간으로 남을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세자가 사라졌다’를 시청해 준 시청자들에게 한 마디.

지금까지 ‘세자가 사라졌다’를 사랑해 주시고 시청해 주셔서 감사하다. 갑석이는 행복하게 살아갔으면 좋겠고, 배우 김설진은 또 다른 배역으로 찾아뵙겠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