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년 만에…” 김수미 며느리 서효림이 아빠 마음 찢어지는 이야기 고백했다

1326

배우 서효림이 데뷔 18년 만에 처음으로 친정 가족들의 이야기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에 출연한 서효림은 결혼과 출산 과정 등 가족사를 속 시원히 털어놨다.

서효림 아빠 직업은 놀이공원에서 조형물 만드는 일을 하고 있다. /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2019년 ‘국민 배우’ 김수미의 아들 정명호와 초고속으로 결혼했던 서효림. 당시 결혼 소식을 접한 서효림의 부친 유인석 씨는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지인들의 연락을 받고 급히 서울로 올라왔다. 너무 황당했다”며 충격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서효림은 “아빠가 결혼 소식을, 기사를 통해 알게 되었고 3주 정도 출장을 가신 사이에 제 열애설과 결혼설이 동시에 났다”라고 설명했다. 서효림 아빠 직업은 놀이공원에서 조형물을 만드는 특별한 일을 하고 있어 출장이 잦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효림 고향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으로 알려져있다.

타지에서 딸의 결혼 소식을 들은 유 씨는 “갑자기 결혼한다는 게 이상하지 않냐. 사위가 무릎을 꿇고 허락해달라고 했는데 대답도 안 했다. 딸이 아깝다고 생각했다”고 결혼 반대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서효림은 “상견례는 할 생각이었지만, 숙이고 들어가는 느낌이 싫어 상견례를 안 하겠다고 했다”고 부연했다.

서효림 아빠 유인석 씨. /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더욱 놀라운 것은 서효림의 출산 이야기였다. 그는 결혼 6개월 만에 딸 조이를 출산했지만, 유 씨는 “반가운 마음이 처음부터 없었다”고 답해 지켜보던 패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하지만 유 씨는 “딸이 잘못했단 느낌을 줄까 봐” 진심을 숨겼다고 털어놨다.

다행히 이날 방송에서는 서효림 집에서 손녀와 반갑게 바로보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이어 서효림은 시어머니인 배우 김수미와의 오랜 인연과 편안한 고부 관계를 언급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끌어냈다.

한편 서효림 가족의 속 깊은 고백은 시청자들의 공감과 감동을 자아냈다. 서효림은 “처음에는 너무 평범한 우리 부녀가 여기 왜 나와야 할까 하는 생각이 있었는데 녹화하다 보니 아빠에 대해 나도 몰랐던 게 있구나 그동안 가족이라서 몰랐던 것들을 알게 됐다”며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특히 지인의 사기로 큰 피해를 보았을 때, 아버지가 2년 동안 써준 쪽지들로 힘든 순간을 이겨냈다는 고백과 결혼 과정에서의 아버지에 대한 미안함 등은 시청자들의 공감과 먹먹함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방송 말미 갑작스럽게 스튜디오에 등장한 남편에게 “어딜 나와?”라며 꾸짖는 서효림의 모습은 현실 부부의 티격태격을 보여주며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미 며느리 서효림. /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