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신혼 생활 회상 “도쿄는 매번 그랬다, 혼자인 시간이 많았고 견딜 용기가 필요했다”

60

배우 고현정이 과거 신혼 생활을 회상했다.

도쿄 시내 나들이 중인 배우 고현정 / 유튜브 ‘고현정’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고현정’에 ‘고현정 브이로그 2’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엔 도쿄 스케줄을 소화하는 고현정의 모습이 담겼다.

고현정은 자막을 통해 ‘도쿄는 매번 그랬다. 늘 마음이 쫓겨, 쫓아내듯 돌아갈 시간이 돼버리고 아쉬운 마음에 다음을 기약하지만, 그 다음까지 걸린 시간은 9년이었다. 9년 전에도 그리고 9년이 지난 지금도 나는 도쿄를 여행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1995년, 연예계를 떠나 결혼을 하고 도쿄 니혼바시에서 신혼 생활을 시작했다. 그곳에서 3년 가까이 살았다. 아는 사람도, 아는 곳도, 갈 곳도 없기는 했지만, 혼자 밖에서 뭘 한다는 것도 쑥스러워 어지간하면 남는 시간엔 집에 있곤 했다. 함께이거나 아니거나, 난 혼자인 시간이 많았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혼자 밥 먹고, 혼자 물건을 사고 도쿄에 와서야 많은 것을 혼자 해내기 시작했다”며 “둘이었지만 혼자였던 시간을 견딜 용기가 필요했던 도쿄”라고 덧붙였다.

과거 신혼 생활을 회상하는 배우 고현정 / 유튜브 ‘고현정’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