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정한 용모로 캐스팅 되어서 살인범 역할 연기한 신인 배우

45

2022년 상반기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소년심판’은 김혜수, 이성민, 이정은, 김무열 외에도 여러 신인 배우들이 출연해 엄청난 연기력으로 화제를 모았다.

특히 연화초등학교 살인 사건의 진범 ‘한예은’을 연기한 황현정. 어린나이에 살인을 저지르고도 법망을 피하려 대담하게 꼼수를 쓰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치를 떨게 만들었는데, 연출을 맡은 홍종찬 감독은 황현정이 ‘아나운서 얼굴’이라 캐스팅했다고.

전혀 살인을 저지르지 않을 것같은 얼굴이 돌변 할 때의 반전을 생각한 묘수였는데, 황현정 역시 오디션 당시 자신의 이중적인 모습을 보여주는데 중점을 뒀다고 한다.

황현정은 자신의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어머니와 함께 국내외 조현병 관련 논문을 번역·연구해서 캐릭터 분석을 했을 정도로 열의를 보여주어 김혜수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김무열 역시 대본 리딩 당일 황현정의 “엘리베이터에 같이 탄 것도 죄가 되나요?”라는 대사를 듣자마자 소리를 지를 정도였다며 연기를 칭찬한 바 있다.

쟁쟁한 선배들의 극찬을 받은 황현정은 지난해 tvN ‘이로운 사기’에서 천우희의 아역을 연기했으며, 최근 화제를 일으킨 TVING ‘피라미드 게임’에서 2학년 5반의 행동대장 김다연 역할을 맡아 또 한 번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피라미드 게임’은 한 달에 한 번 비밀투표로 왕따를 뽑는 백연여고 2학년 5반에서 학생들이 가해자와 피해자, 방관자로 나뉘어 점차 폭력에 빠져드는 잔혹한 서바이벌 서열 전쟁을 그리는 이야기.

황현정이 연기한 김다연은 서열 F등급을 주도하여 괴롭히는 악역인데, 비인간적인 괴롭힘의 중심에서 서늘하고도 복잡한 감정을 연기, 단순한 악역을 넘어서 깊은 내면의 아픔을 가진 인물을 입체적으로 그리며 호평 받았다.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로 성장 중인 황현정, 그녀의 다채로운 감정 표현과 섬세한 캐릭터 구축 능력은 보다 폭넓은 장르에서 더욱 빛날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 작품에서 또 한 번 멋진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 잡을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