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L’ 황정음 “이상형? 가출 안 하는 사람”

24

‘SNL 코리아’ 황정음이 당당한 매력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배우 황정음 / 쿠팡플레이 SNL 코리아

30일 오후 공개된 쿠팡플레이 예능 ‘SNL 코리아’에서는 황정음이 호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황정음은 ‘나는 솔로’ 패러디 ‘나는 돌싱’에서 황정음 역을 맡았다.

출연자들 앞에서 “저를 닮은 예쁜 두 아이를 키우고 있고, 방배동에서 ‘띠드버거집’ 운영하고 있습니다. 제가 건물주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황정음의 이상형을 묻는 말에 “딱 두 개만 아니면 된다. 작은 남자랑 자주 오피스텔 아니 가출하는 사람 아니면 된다”라며, 의미심장한 답변을 건넸다.

이어 황정음은 “그동안 너무 자상하고 아름다웠던 내 남편, 그동안 너무 바빴을 텐데 이제 편하게 즐겨요”라며 본인이 지난달 자신의 인스타에 올린 글을 직접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황정음은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인 전 남편 이영돈과 이혼을 발표했다. 당시 황정음은 자신의 인스타 계정을 통해 남편 사진을 여러 장 게재하며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파장을 일으켰다.

또한 황정음은 댓글을 통해 “내가 돈 더 잘 벌고 내가 더 잘났으니 내가 바람피우는 게 게 맞지”, “이혼은 해주고 즐겼으면 해”, “나는 무슨 죄야?”, “바람피우는 X인지 알고 만나냐? 모르니까 만났지. 그게 인생인 거란다”, “저 한 번은 참았어요. 태어나서 처음 참아본 것” 등 댓글을 남기며 전남편 이영돈의 외도를 폭로했고 많은 응원도 함께 받았다.

쿠팡플레이 인스타그램
쿠팡플레이 인스타그램
쿠팡플레이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