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언에 정신병원”… 데뷔 전부터 학폭 논란 터진 신입 걸그룹 프로젝트 참가자

33

Mnet 신입 걸그룹 데뷔 프로젝트 ‘아이랜드2 : N/a’ (이하 ‘아이랜드2’) 출연자 A 씨가 학폭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아이랜드2 학폭 피해자 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아이랜드2’ / Mnet

글쓴이 B 씨는 “‘아이랜드2’에 A 씨가 나온다는 소식을 뒤늦게 듣게 되어서 글을 작성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B 씨에 따르면 A 씨와 B 씨는 같은 중학교 같은 반이었다. 학기 초에는 사이가 나쁘지 않았지만 A 씨는 어느 순간부터 B 씨를 싫어하기 시작했다.

B 씨는 “2년 동안 같은 반이었기에 더 힘들었다”며 “친구들 앞에서 A 씨가 제 초성을 말하며 더럽고 못생겼다는 폭언을 하였고 같은 무리인 다른 친구들이 제 가방을 빼앗아 집에 가지 못한 적도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평소에 일부러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많은 횟수로 제 신발을 밟거나 급식실에서 제 옆자리가 깨끗한데도 불구하고 한 칸 떨어져서 앉는 등 저를 벌레같이 보는 시선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아이랜드2’ / Mnet

이후 자존감이 떨어진 B 씨는 정신병원에 다니며 힘든 나날을 보냈다. 그럼에도 A 씨는 B 씨에게 단 한 번도 사과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B 씨는 “A 씨의 어머니가 학원을 운영했는데 제가 피해의식이 심하다는 식으로 제 친구들에게도 소문을 퍼뜨리고 다녀서 이후 중학교 3년 내내 힘들게 지냈다”며 “A 씨와 있었던 일 때문에 거의 5년 가까이 고통받으면서 지냈는데 아이돌이 되는 모습은 못 볼 것 같다”며 A 씨의 졸업사진을 첨부했다.

다음 달 18일 첫 방송되는 ‘아이랜드2’는 세상에 없던 컬래버로 아이코닉한 걸그룹의 탄생을 예고한 CJ ENM Mnet의 신규 프로젝트다.

Mnet만의 차별화된 포맷을 기반으로 한 신선한 기획과 프로듀싱 노하우, 세계가 인정한 월드 클래스 프로듀서 테디(Teddy)의 만남으로 본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아직 진위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으나 첫 방송부터 잡음을 일으키고 있는 ‘아일랜드2’는 이와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