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프콘도 분노한 ‘나는 솔로’ 초유의 사태… 19기 광수, 영숙 철저하게 무시했다

79

‘나는 SOLO(나는 솔로)’ 19기 광수의 2차 오열 사태의 진실이 공개된다.

13일 오후 10시 30분 방송하는 SBS Plus와 ENA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광수, 영철, 영숙의 ‘2:1 데이트’ 중 벌어진 광수의 ‘묵언수행’ 전말이 공개된다.

SBS Plus, ENA ‘나는 솔로’

이날 광수는 영철, 영숙과 ‘2:1 데이트’를 시작하기 전부터 ‘이상 행동’을 보인다. 솔로남녀가 한데 모여 앉을 곳이 부족하자, “난 남자 방에 가있겠다”며 자리를 뜨는가 하면, ‘2:1 데이트’를 위해 영숙이 운전하는 차에 도착하자 “전 뒤에 타겠다”면서 영철에게 조수석도 양보했다. 또 차 안에서도 광수는 두 눈을 꼭 감은 채, ‘묵언수행’ 모드에 돌입한다. 광수의 무거운 침묵에 영숙은 “뒤에 안 추워요?”라면서 챙겨주는데, 광수는 “추워요”라고 짧게 답한 뒤 다시 입을 닫는다. 영숙은 계속 광수 눈치를 살피면서 야간 운전을 하느라 고군분투하지만, 광수는 묵묵히 ‘쪽잠’에만 몰두한다.

얼마 후, 백숙집에 도착한 세 사람은 음식을 먹기 시작한다. 여기서도 광수는 아무 말 없이 밥만 먹는다. 그러다 영숙은 “광수님, 배 많이 고파요?”라고 다정하게 묻는데, 광수는 아무런 대답 없이 테이블만 쳐다본다. 갈수록 민망해지는 상황에 데프콘은 “저 사람 어떡하지?”라고 분노하더니, “실드 치기가 너무 어렵다. 이건 웃기게라도 포장이 안 된다”라고 성토한다. 온화한 심성의 영숙조차도 “(광수님) 아까 낮이랑 오늘 밤이랑 너무 다른데”라고 은근히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다. 그러나 광수는 “제가 말을 많이 안 하는 게 맞는 것 같다”면서 계속 입을 다문다.

‘묵언수행’급 데이트를 마친 뒤, 광수는 제작진과 속마음 인터뷰에 응한다. 그런데 갑자기 눈물을 흘리기 시작하더니, 급기야 말을 이어갈 수 없을 정도로 오열한다. 광수의 처연한 모습에 3MC도 깜짝 놀라서 ‘말.잇.못’하는데, 과연 ‘솔로나라 19번지’를 눈물바다로 만든 광수의 ‘2차 오열 사태’ 이유가 무엇인지에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출연자들의 나이, 직업, 인스타그램 아이디 등 모든 것이 화제인 ‘나는 솔로’ 모태솔로 특집 19기 이야기는 13일 오후 10시 30분 SBS Plus와 ENA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