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판=개판”이라고 저격했던 이장우가 또… 솔직 심경 고백

77

배우 이장우가 작품에 대한 남다른 의지를 드러냈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장금 이장우’에 ‘매장만 440개 있는 근본 레시피 (feat. 맵싹불고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장우 / 유튜브 ‘장금 이장우’

영상 속 이장우는 도시락 업체와의 협업을 위해 매콤한 불고기 메뉴 개발에 나섰다.

다양한 재료로 메뉴 연구를 하던 이장우는 “살을 뺄 수가 없다. 이렇게 먹는데 어떻게 살을 빼냐”면서도 “음식을 하는 이유가 다른 사람들한테 음식을 먹여주면서 나의 행복을 찾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촬영장에 도시락이 따뜻하게 배달 오는데 항상 촬영하면 늦어져. 그럼 나는 이미 정신이 저기 가 있어. 빨리 먹어야 하는데. 지금 왜. 잠깐 멈췄다가 해도 되는데. 근데 항상 드라마 현장 가면 길게 찍는다. 그럼 온통 신경이 난 저기다. 계속 찍으면 효율이 나겠냐. 그래서 내가 감독님한테 배고프다고 얘기한 적도 많다”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제작진이 “도시락 때문에 (작품을 안 하는 거냐)”라고 농담을 건네자, 이장우는 “진짜 드라마 너무너무 하고 싶다. ‘이장우란 배우의 수준과 어떤 위치가 난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는 댓글이 있었다. (그런데) 내 위치까지 드라마가 지금 안 온다. 열심히 성장하고 살도 빼보고 할 거 다 해보고 조금씩 노력해야지”라며 의지를 보였다.

이장우가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tvN 신규 예능 ‘장사천재 백사장’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앞서 이장우는 드라마가 아닌 예능에 집중하는 이유, 연기 공백에 대한 해명을 한 바 있다.

당시 연기 공백 및 외모를 지적하는 의견에 이장우는 “드라마 판이 개판이다. 카메라 감독님들도 다 놀고 있다. 우리나라 황금기였던 자본들 다 어디 갔나. 내가 주말의 아들이었는데, 주말극 시청률도 이제 안 나온다”고 토로했다.

1986년생인 이장우는 2006년 MBC 드라마 ‘90일, 사랑할 시간’으로 데뷔한 뒤 ‘수상한 삼형제’, ‘웃어라 동해야’, ‘영광의 재인’, ‘아이두아이두’, ‘오자룡이 간다’, ‘예쁜 남자’, ‘장밋빛 연인들’ ‘하나뿐인 내편’, ‘우아한 가’, ‘오! 삼광빌라’, ‘성스러운 아이돌’ 등 다양한 작품에서 주연을 도맡으며 인기를 끌어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