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정말 강동원? 노비 역할로 드디어 가려진 그의 미모

303

올 하반기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될 영화 ‘전,란’의 한 장면이다. 이 스틸컷만 보고 해당 배우가 누구인지 바로 알아채는 이들은 얼마나 될까?

분명히 어디서 본 얼굴인데? 혹시나 외국 배우인가 싶은 진한 마스크와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이 배우는 바로…

대한민국 최고의 비주얼을 자랑하는 강동원이다. 임진왜란을 배경으로 하는 사극 영화 ‘전,란’에서 그가 맡은 역할은 노비 신분의 천영으로, 신분은 천하지만 조선 최고의 검술 실력을 갖춘 인물이다.

그런 천영을 몸종으로 들이는 조선 최고의 무신 집안 아들이자 무과 급제 후 선조의 호위를 맡게 되는 종려 역할은 박정민이 맡았다. 종려는 천영과 신분을 넘어선 우정을 나누지만 의병이 된 천영과 적이 되어 만나게 된다.

강동원이 노비를 연기하는 것도 놀라운 데다가 지난 20년 동안 단 한 번도 수염이 자란 모습을 보여주거나, 수염 분장을 한 적 없는 강동원의 새로운 모습에 많은 팬들이 반색하고 있다. 물론 아직 못 알아본 이들도 많지만…

두 배우 외에도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백성을 버린 것은 물론 후에 왕의 권위를 재건하는 것에만 힘쓴 임금 선조 역할을 차승원이, 백성들과 함께하는 인간미 넘치는 리더십을 발휘하는 의병장 김자령 역할에는 진선규가 맡았다.

여기에 김신록은 절대 꺾일 수 없는 강인한 의지를 가진 의병 범동을 연기하며, 정성일이 천영의 검술에 주목하는 일본군의 잔혹한 선봉장 겐신을 맡아 또 한 번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연출은 라디오라는 소재를 통해 독특한 스토리텔링과 연출 기법을 보여주었던 ‘심야의 FM’의 김상만 감독이 맡았고, ‘깐느 박’ 박찬욱 감독이 제작과 각본으로 참여해 여러모로 기대를 사고 있다.

올 초 CNN과의 인터뷰에서 박찬욱 감독은 ‘전,란’은 역사와 전쟁을 배경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상당한 예산이 필요한 작품이며 “지금까지 제작에 참여한 영화들 중 가장 많은 비용이 소요된 작품”이라고 밝혀 역대급 큰 스케일의 작품이 될 것을 예고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