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19기 모솔녀들 반전 나이·직업 공개됐다 (+인스타)

67

‘나는 솔로’ 19기 모솔녀들의 반전 직업이 그려졌다.

28일 방송된 ENA, SBS Plus ‘나는 솔로’에서는 19기 모태솔로녀들이 ‘자기소개 타임’이 그려졌다.

‘나는 솔로’ 19기 / SBS Plus·ENA

이날 1989년생인 영숙은 K대 학사, S대 석사 출신으로 대치동에서 고3, 재수생을 위주로 수업하는 유명 지구과학 강사였다. “아이들과 함께하는 삶이 너무 좋고, 직업 만족도가 최상”이라고 밝힌 영숙은 “주말에 수업을 할지 말지는 제 선택이다”, “주말 부부가 꿈”이라며 열린 결혼관을 어필했다. (인스타 minhyungsam)

다음으로 정숙은 1994년생 간호사라는 스펙을 공개한 뒤 “위내시경을 해야 하는데 성인 보호자가 있어야 해서 여기서 남친을 만들어서 같이 하고 싶다”며 “동갑 빼고 위아래 5살까지 된다. 착한 사람을 만나고 싶다”고 이상형을 덧붙였다.

순자는 1990년생으로, 노인복지센터 대표라는 반전 직업을 밝혔다. 장기자랑으로 ‘3분 안에 그림 그리기’를 능숙하게 해낸 순자는 “제가 4차원 기질이 있어서 절 받아줄 수 있는 듬직한 분을 만나고 싶다”며 말했다.

‘나는 솔로’ 19기 / SBS Plus·ENA

다음으로 등장한 영자는 1996년생 N사 웹툰 작가라는 정체를 밝혔다. 어머니의 제안으로 웹툰을 시작해 7년간 연재 중이라는 영자는 “완결 이후의 인생을 생각해 본 적이 없다. 후회되기 전에 나와 보고 싶어서 지원하게 됐다”며 “결혼을 한다면 남자가 가사 노동만 해도 괜찮을 것 같다”고 능력을 과시했다. (인스타 crazycaterpill)

1994년생 옥순은 중장비 파이프 제조 회사에서 설계 및 사무를 담당하는 직장인으로, 사진 찍기와 예쁜 카페 투어를 취미로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현숙은 1989년생으로, 인천의 병원에서 미용의로 일하며 세 마리 고양이를 키우고 있었다. 영자와 마찬가지로 웹툰 작가를 꿈꾸며 의대 생활과 그림을 병행했다는 반전 과거도 공개한 현숙은 “나이와 상관없이 ‘편한 남자’가 이상형”이라는 연애관을 드러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