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에서 1시간이나 늦은 남자에게 반해서 결혼한 미스코리아

638

신작 ‘크로스’에서 황정민과 부부연기하는 염정아

‘밀수’에 이어 ‘외계+인 2’까지 최근 화제작에서 많은 사랑받고 있는 배우 ‘염정아’는 영화 같은 러브스토리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미스코리아를 거쳐 배우가 된 염정아는 어느 날 소개팅을 주선받는다. 설레는 마음으로 소개팅 자리에 갔는데 웬일인지 상대가 1시간이 지나도 나타나지 않았던 것이다.

알고 보니 정형외과 의사였던 그가 긴급수술이 있어서 피치 못하게 늦게 왔다는 것. 그러나 그와는 뭔가 통하는 게 있었고 첫날 3차까지 술을 마셨다고. 결국 만취한 그는 인사불성이 되어서 집에 먼저 돌아간다.

그럼에도 그가 너무 귀여웠다는 염정아는 2008년에 결혼식을 올리게 된다. 예능에 나올 때마다 이 러브스토리를 이야기하곤 하는데, 작년엔 전지적 참견시점에 출연해 다음과 같이 이야기하기도 했었다.

결혼 17년 차인데, 지금도 연애하는 것처럼 살고 있다.

이렇게 로맨틱한 결혼생활을 하고 있는 염정아지만, 다음 작품은 원수 같은 남편과의 독특한 액션이다. 영화 ‘크로스’는 아내에게 과거를 숨긴 채 베테랑 주부로 살아가는 전직 요원 ‘강무(황정민)’와 남편의 비밀을 오해한 강력범죄수사대 에이스 ‘미선(염정아)’이 거대한 사건에 함께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하나부터 열까지 맞는 게 하나 없이 덜거덕 거리는 부부의 티키타카 연기가 일품이라고. 한편으로는 안젤리나 졸리, 브래드 피트의 영화 ‘미스터&미세스 스미스’와 비슷한 설정이라고 할 수 있겠다.

영화 ‘크로스’는 촬영과 후반작업을 모두 마쳤으며, 개봉일을 조율 중이다.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