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는…” 서장훈·이수근이 언급한 강호동 출연료, 모두 깜짝 놀랐다 (영상)

107

방송인 풍자가 강호동을 향한 욕심을 드러냈다.

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개그맨 신기루, 크리에이터 나선욱, 풍자, 전 야구선수 최준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출연진들은 풍자의 유튜브 예능 프로그램 ‘또간집’의 조회수와 영향력에 감탄했다. 서장훈은 “올렸다 하면 100만 뷰다. 요즘은 맛집 검색을 ‘또간집’으로 한다. 예를 들어서 양평 맛집이면 양평 풍자 또간집으로 검색한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풍자는 “우리끼리는 ‘또 못 갈 집’이라고 한다. 방송에 나가면 아예 갈 수가 없다. 촬영하고 방송 나가기까지 2개월 정도 시간이 있는데 그때 열심히 간다”고 ‘또간집’ 비하인드스토리를 털어놨다.

이어 “오늘 ‘또간집’ 팀에서 연락이 왔다. 어떻게든 강호동을 섭외해 오라고 하더라. 사실 영상이 한 번 올라가면 평균 조회수가 400만 정도 된다. 호동이를 섭외해 오면 어떻게든 맞춰주겠다고 하더라”라고 이야기했다.

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그러자 이수근, 서장훈은 “김정은 만나는 것보다 어렵다”, “회당 출연료만 맞춰주면 된다. 유튜브는 15억, 숏폼은 8억, 챌린지는 5억이다”라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풍자는 “내가 한번 얘기해 보겠다”고 마무리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