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개봉 사흘째 100만명 돌파… ‘서울의 봄’ 보다 빠르다

141

장재현 감독의 신작 ‘파묘’가 개봉 사흘째인 24일 오전 누적 관객 수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배급사 쇼박스가 밝혔다.

올해 개봉한 영화로는 가장 짧은 기간에 10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말 천만 영화 반열에 든 ‘서울의 봄’이 100만 고지에 오른 것도 개봉 나흘째였다.

‘파묘’ 스틸컷 / 쇼박스

최민식·김고은·유해진·이도현 주연의 ‘파묘’는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이 어느 부잣집의 의뢰로 오래된 묘를 파헤치면서 겪게 되는 무서운 일을 그린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다.

관객을 몰입하게 하는 영상과 사운드,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로 호평받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