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3개 먹어도 몸매 유지하는 걸그룹 멤버의 고민

192

카리나

걸그룹 ‘에스파’의 멤버들이 남다른 고충을 토로했습니다.

과거 플라잉 요가를 하는 모습으로 큰 화제를 일으킨 바 있었던 에스파, 최근 허영지가 진행하고 있는 유튜브 콘텐츠 ‘아이돌 민원실 허실장’에 출연해 해당 사진은 요가 선생님이 억지로 시켜 찍은 것이라는 사실을 밝혔습니다.

플라잉 요가가 정말 힘들다, 주리를 트는 느낌이다, 심지어 매달려서 운 적도 있다고 솔직하게 공개한 에스파 멤버들은 다른 걸그룹 멤버들은 다리도 찢고 그러는데 자신들은 못 한다며 하나같이 입을 모았는데요.

특히나 리더인 카리나는 걸그룹 멤버들 다 유연하다고 생각하는데 이는 편견이라며 자신은 아무리 운동해도 근육이 안 생기며, 또 개인기가 없어서 특기를 물어보면 대답을 못 한다며 아이돌로서의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복근에 대한 로망이 있지만 아무리 운동을 해도 복근이 생기지 않아 고민이라는 카리나. 작년 1월 갓더비트 활동 당시 웬디와 태연의 복근을 보고 유난히 부러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카리나에게는 누구나 부러워할만한 놀라운 사실이 있지요. 바로 별도의 식단관리를 하지 않아도 혼자서 라면 3개 정도는 너끈히 먹는 먹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인데요.

아무래도 많은 사람들에게 아무리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 체질 vs 복근이 금방 생기는 체질을 묻는다면 전자를 택하지 않을까요?

한편, 카리나와 에스파 멤버들은 가요계의 전설적 선배라고 할 수 있는 서태지의 ‘시대유감’을 리메이크, 신선한 충격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