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그만하려 한다…” ‘장사의 신’ 500억 성공신화 은현장, 돌연 전한 소식

95

자영업을 통해 500억원대 성공 신화를 쓴 것으로 알려진 유튜버 겸 방송인 은현장이 돌연 이별 소식을 전했다.

유튜버 겸 방송인 은현장. / 은현장 인스타그램

은현장은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기습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은현장은 유튜브 등 활동 중단 발표를 갑작스럽게 남겼다.

은현장은 “모든 고소 절차를 끝내고 제가 깨끗해졌다는 게 증명되면 다시 돌아오겠다”며 악플러들에게 강력한 법적조치를 취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저를 그동안 믿고 사랑해 주신 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드린다. 또 너무 죄송하다”라며 90도로 고개를 숙여 인사를 건넸다. 그러면서 “이제 그만하려고 한다”고 덧붙여 걱정을 자아냈다.

이어 “아무리 증명하고 해명해도 안 된다. 너희들은 그냥 내가 싫은 거다. 분탕질하는 게 좋은 것”이라며 “회사 매각 대금 받은 것도 인증해서 올렸는데 안 믿는다. 사업자 홈택스 캡처한 거 올렸는데도 안 믿는다. 주가조작 안 했다고 했는데도 안 믿는다. 그럼 너희들이 증거를 가져오라니까? 그럼 되잖아”라고 악플러들을 향해 울분을 토했다.

또 “내일부터 모든 걸 제쳐두고 악플러들을 잡으러 다니겠다. 내 말이 진짜인지, 가짜인지는 보면 안다”며 “오늘 이후로 더는 유튜브 촬영 안 하고, 채널A ‘서민갑부’도 최대한 빨리 마무리 짓겠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악플러에게) 손해배상 청구하기 위해서는 어떠한 피해를 보았는지 증명해야 한다. 제가 방송 안 하고 수익이 없으면 이걸로 증명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절대 그 사람들이 일어나지 못하게끔 조치하겠다. 비용은 너희들이 감당할 수준이 아닐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활동 잠정 중단한 은현장. 은현장 일상사진. / 은현장 인스타그램

최근 은현장을 둘러 싸고 치킨 프랜차이즈(‘후라이드 참 잘하는 집’) 매각 대금 액수 논란, 주가조작 혐의를 받는 초록뱀미디어 연류 의혹 등이 제기됐다. 악플러들을 비롯해 일부 네티즌이 은현장 관련해 여러 의혹을 내놨다. 이에 대해 은현장은 자신 나름대로의 해명과 반박을 남긴 상태다.

29일 은현장은 라이브 방송 직후 유튜브 커뮤니티에 “제 말이 진실이라고 해도 못 믿으시는 거 같아서 채널 삭제를 걸고 하자는 부분이 있었는데, 제가 경솔하게 말한 부분은 사과드린다” “싸움 부추기는 댓글들은 삭제된다” “중립적으로 봐달라” “정말 주가조작, 조폭 관련 없다” 등의 말을 남기며 억울함을 재차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