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신마취…” 40대에 출산한 배윤정, 갑자기 전한 소식

136

안무가 배윤정이 부유방 수술 후기를 전했다.

지난 30일 배윤정 유튜브 채널에 ‘부유방 수술 그 눈물의 기록’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배윤정은 출산 후유증으로 부유방 수술을 결정했다.

그는 “부유방이 심해져서 너무 스트레스를 받고, 콤플렉스여서 큰맘 먹고 수술 날짜를 잡았다. 전신마취를 한다고 해서 너무 무섭다”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배윤정은 “부유방으로 고생하시거나 스트레스받으시는 분들은 영상을 보고 참고해달라”며 “수술하고 그 경과를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부유방 수술을 받은 배윤정 / 유튜브 ‘배윤정TV’

배윤정은 병원으로 이동해 환복하고 수술 전 검사를 받았다. 이때부터 배윤정은 “너무 무섭다”며 힘들어했다.

그는 “갑상선 쪽에 예전부터 안 좋은 혹이 있어서 조직 검사를 했었다. 이번 달에 재검받으러 가는데, 오늘 초음파를 할 때도 ‘갑상선 쪽에 혹이 있는 걸 알았냐’라고 말씀하시더라. 왜 이렇게 불안하지. 기분이 심란하다”라고 털어놨다.

마침내 수술을 끝낸 배윤정은 “마취에서 깨는 중인데 속이 너무 울렁거린다. 전신마취는 할 게 못 된다. 여러분 진짜 건강하셔야 한다. 아프다”며 힘들어했다.

배윤정은 외아들을 키우고 있다. 그는 40살 넘어 출산했다. / 배윤정 인스타그램

배윤정은 보정 속옷과 압박붕대를 하고 지냈다. 수술 1일 차 배윤정은 “너무 아플까 봐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괜찮았다. 하루 자고 일어나서 움직이려고 하니까 혼자 일어나는 게 버겁더라”며 “수술 고통이 심할 줄 알았는데 할만하다”고 말했다.

수술 7일 차, 배윤정은 “아직 팔이랑 겨드랑이 쪽이 부어서 감각이 없다”며 “한 달 정도 있으면 거의 괜찮아질 것 같다. 20대, 30대분들도 수술을 많이 하러 온다더라. 진작에 할 걸…. 내년에는 꼭 몸을 만들어서 청바지와 민소매 입고 다닐 수 있도록 해보겠다”며 만족해했다.

8살 연하 축구선수 출신과 결혼한 배윤정 / 배윤정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