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자, 반려견 학대 신고로 경찰 연락 받았다 (+이유)

189

방송인 풍자가 폐업한 애견 카페에 반려견을 방치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지만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풍자는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뜬금없이 경찰서에서 연락받았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풍자 / 뉴스1

그는 “얘기를 나눠보니 제가 전에 운영하던 애견 카페에서 강아지가 짖는 소리가 들린다는 제보와 함께 제가 그 가게에 반려견을 방치하고 밥과 물을 주지 않는 학대를 하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가게 계약기간이 만료돼 운영 안 한 지 반년이 넘었고, 저는 그 동네에 살지도 않는다”며 “우리 집 애들은 당연히 같이 잘 지내고 있다. 상식적으로 계약 다 끝난 가게에 왜 애들을 뒀겠냐”고 토로했다.

풍자는 “요새도 종종 우리 집 애들 소식을 들려 드리고 있는데, 왜 이런 일이 생긴 건지”라며 “경찰분도 같이 얘기하면서 기가 차 웃을 정도로 뭔가 어이가 없는 하루다. 연말에 별의별 경험을 다 한다”고 말했다.

한편 풍자는 019년 유튜버로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바퀴 달린 입’, ‘또간집’ 등 웹 예능을 통해 얼굴을 알렸고, 최근엔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 등 에서 활약 중이다.

+1
0
+1
0
+1
0
+1
1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