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 출연의 가장 큰 이유”…손호준, 6년 만에 재회한 장나라에게 직진 고백

144

배우 손호준이 6년 만에 만난 장나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TV조선 새 주말극 ‘나의 해피엔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조수원 감독과 배우 장나라, 손호준, 소이현, 이기택, 김홍파, 박호산이 참석했다.

배우 장나라가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열린 TV조선 새 주말극 ‘나의 해피엔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뉴스1

‘나의 해피엔드’는 ‘진실이라 믿었던 것들이 깨진 뒤, 남은 것은 불행이었다’ 진정한 나의 행복을 되찾기 위해 외면해왔던 ‘나’를 마주하는 한 여자의 처절한 분투기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의사요한’ 등에서 대중성과 화제성을 모두 휘어잡은 조수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따.

또한 2017년 KBS2 드라마 ‘고백부부’에서 호흡을 맞췄던 장나라, 손호준이 6년 만에 재회한 작품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에 장나라는 “그때도 너무 좋았지만 이번에도 역시 편하고 좋았다. 그때보다 훨씬 더 성숙한 느낌이 많이 들었다”며 “연기도 연기지만 워낙 성격이 살가워서 끝날 무렵 ‘우리 한 번 더 가는 거야?’ 이렇게 얘기를 할 정도로 너무 좋았다”라고 재회 소감을 밝혔다.

배우 손호준이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열린 TV조선 새 주말극 ‘나의 해피엔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작품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 뉴스1

그러자 손호준은 “이 작품을 선택한 가장 큰 이유 중 하나가 장나라였다. 워낙 ‘고백부부’ 때 좋았기 때문에 한 번 더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는 기대감이 컸다”면서 “호흡을 맞추면서도 너무 좋았다. 또 같이 하고 싶다고 얘기했을 정도로 좋았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TV조선 ‘나의 해피엔드’는 오는 30일 오후 9시 10분에 첫 방송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