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혜영한테 입냄새 나면 어쩔거냐” 짓궂은 질문에 사랑꾼 션이 한 대답

143

사랑꾼 션이 소신을 밝혔다가 또 원성(?)을 들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 ’강심장VS’에서 가수 션 기부에 대한 철학을 이야기했다.

그는 연예계 소문난 ‘기부천사’다. 지금까지 총 기부액이 57억 원에 달한다.

출연자들은 “그 돈이 다 어디서 났냐”며 자금 출처를 궁금해했다. 급기야 전현무는 “전국민이 궁금할 거다. 코인루머도 있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션은 “아직도 공연을 하고 광고, 강연 등 여러가지 일을 한다”며 “거의 다 기부하진 않는다. 우리 가족도 먹고 살아야 하지 않나. 우리 애가 네 명인데”라며 웃었다.

뉴스1

이에 전현무는 “좀 실망이다. 일부만 기부해라. 전 정말 일부만 기부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션은 “얼마 전 이영표 선수가 2020년도 광복 75주년에 75km 뛰어야 하지 않냐고 하더라. 광복절 8.15를 위해 하루에 81.5km 완주했다 7시간 걸렸다”며 “마라톤 선수도 그렇게 안 뛴다더라. 밥도 안 먹고 화장실도 안 간다. 파워젤에만 의존해서 뛴다”고 털어놨다.

션은 “어느 날, 16세인 둘째가 철인3종 경기를 시작했다. 아빠의 기부로 같이 운동하다가 시작했다”며 “이영표 선수가 둘째에게 달리기 힘들지 않냐고 물으니 ‘나중에 우리 아빠가 못 뛰는 날이 오면 내가 이어서 뛰려고 한다’더라. 감동받았다”고 고백했다.

션은 “우리가 연예인이라 숨기려고 해도 결국 알려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365만 원 기부하면 왜 저것밖에 안 한다고 하지 않나. 매일 하루씩 모아서 같은 금액을 기념일에 기부한다”며 “명확히 알리면 많은 신혼부부들이 자기들도 기부를 하더라”며 선한 영향력을 펼치는 이유를 전했다.

뉴스1

이때 MC들이 션의 명품 시계를 포착하곤 “자기 할 거 하고 기부도 한다 멋지다”고 하자 션은 웃었다.

MC들은 션에게 해외 봉사갈 때 비지니스석 또는 이코노미석 중 어떤 걸 선택하는지 묻자 션은 “될 수 있으면 이코노미를 탄다. 체력적으로 괜찮다. 하지만 봉사 후 스케줄 있을 땐 컨디션 조절 위해 비지니스석을 탄다”고 솔직히 답했다.

지금도 아내와의 기념일을 계산하냐는 질문에 “오늘 만난 지 8378일, 결혼한지 6885일”이라는 답이 자신있게 돌아왔다.

유부남 아나운서 조우종은 “이 분은 간디, 인간계 아닌 신계다, 그래서 저 형이 싫다”고 했고, 미혼인 브라이언은 “나도 결혼하기 싫어졌다 청소하기 바쁜데 언제 기념일을 다 챙기냐”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MC들이 “정혜영의 입에서 구취가 난다면 어떻게 할 거냐”고 묻자 션은 “정혜영이란 사람은 나의 삶에 100%“라며 “이상형을 만나 결혼하는 것이 이상적인 게 아니다. 보석을 찾아 만나는 것이 행복이 아니라, 진짜 결혼은 원석과 원석이 만나 나로 하여금 보석이 되어가는 과정”이라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