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는 훈련도 많았다“ 노무현·이명박·박근혜 근접 경호한 여성이 배우가 된 이유

136

넷플릭스 예능 ‘사이렌 불의섬’에서 경호팀을 이끌며 존재감을 드러낸 배우 이수련(42)이 “인생은 어차피 한번 죽는다”라는 심정으로 배우의 길을 걷고 있다고 밝혔다.

배우 이수련 / 이수련 인스타그램

이수련은 20일 방송된 YTN 라디오 ‘이성규의 행복한 쉼표, 잠시만요’에 출연해 인터뷰에 임했다.

이수련은 여성 1호 대통령 경호관에서 배우가 된 이유에 대해 “제가 영문과 출신이어서 미국이나 중국, 일본, 러시아 등의 국빈들이나 정상들을 근접 수행했다. 이를 통해 많은 것들을 배우고 정말 좋았는데, 어느 날 사무실에 앉아 있다가 5년 후 10년 후 내 모습이 어떻게 될지, 이 조직에서 내가 오를 수 있는 직위가 어딘지 예상이 가능하다는 생각이 들자 너무 재미가 없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호관으로서 ‘안 되면 되게 하라’, ‘안 된다고 하지 말고 아니라고 하지 말고 악이다 깡이다’ 이런 훈련을 받다 보니까 ‘나라고 안 될 게 뭐 있어’라는 근자감이 있었다. ‘어차피 한 번 사는 인생 하고 싶은 거 한번 해보는 거지’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경호관 시절 콘돌리자 라이스 전 미국 국무장관을 경호하는 이수련 / 이수련 인스타그램

경호관 시절 죽는 훈련을 많이 했다는 이수련은 “죽는다는 건 인간의 본능에 위배되는 것이지만, 그에 반하는 훈련을 반복적으로 했다. 지금도 어떤 사람들을 좀 구해줘야 할 땐 망설이지 않고 뛰어들게 된다. 기회가 됐을 때 다른 사람들을 위해서 나를 써버리자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화여대 영문과를 나온 이수련은 2004년 대통령 경호관 공개 모집을 통해 여성 공채 1기로 경호실에 들어갔다. 그는 2013년까지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등 10년간 총 3명의 대통령을 근접 경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