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방문 김동연 “5조3000억 투자 유치로 기후변화 대응의 새 장 열겠다”

275

ⓒ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짧은 이틀 간 호주 출장이었지만 5조3000억원 투자 유치로 기후변화 대응의 새 장을 여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29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호주 기업들로부터 에너지 전환과 폐기물을 활용한 순환경제부문에서 모두 5조3000억원의 투자 의향을 약속받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당초 1조원을 투자할 계획이었던 인마크글로벌사와 SPR사는 4조3000억원 추가투자 의향을 밝혔다”며 “경기도의 탈탄소와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강력한 정책의지를 직접 확인한 결과”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2022년 호주가 했던 한국에의 투자 규모가 2000억원 정도였음을 감안하면, 당초 약속한 1조원은 한국에 하는 연평균 호주 투자의 5배 규모”라고 설명했다.

그는 “탄소저감기술을 상용화하는 내용이어서 투자의 질적인 면에서도 의미가 크다”며 “탄소중립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국경을 넘은 합작품이다. 호주의 투자, 독일의 첨단장비, 경기도의 정책과 파트너사가 함께 만들었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