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최대 ‘석탄 수출항’ 30시간 넘게 운영 파행…’기후활동가’ 시위

103
26일현지시간 새벽 시위대가 호주 최대 석탄 수출항인 뉴캐슬 항을 막기 위해 바다에 배를 띄우고 있다
라이징 타이드 X 캡처
26일(현지시간) 새벽 호주 기후활동단체 ‘라이징 타이드’ 시위대가 호주 최대 석탄 수출항인 뉴캐슬 항을 막기 위해 바다에 배를 띄우고 있다. [사진=라이징 타이드 X·연합뉴스]

기후활동가들이 대규모 시위에 나서며 호주 최대 석탄 수출항의 운영이 장시간 파행됐다.
 
2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호주 기후활동단체 ‘라이징 타이드’는 호주 최대 석탄 수출 항구인 뉴사우스웨일스(NSW)주 뉴캐슬 항에서 전날 오전 10시부터 이날 오후 4시까지 약 1500명이 참여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신규 석탄 프로젝트 허가를 중단하고, 화석 수출 수익의 75%를 세금으로 거둬 지역사회와 산업 전환 자금, 기후 위기 대응 자금 등으로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시위대 중 300명은 시위 시작과 함께 카약을 타고 바다로 나가 항구 인근 수로를 가로막았다.
 
이번 시위에는 녹색당이 함께했다. 녹색당 대표인 애덤 밴트 하원의원도 카약을 타고 시위대에 합류했다. 밴트 대표는 “이들은 호주에서 더 많은 홍수와 산불을 막기 위해 싸우는 것”이라며 “우리는 우리 기후가 ‘티핑 포인트(급격한 전환점)’에 가까워지고 있으며 석탄과 가스가 이를 부추기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시위 영향으로 항구 운영은 중단됐다. 50만t 이상의 석탄이 항구를 빠져나가지 못했다. 시위대는 경찰에 이날 오후 4시까지 시위를 하겠다고 신고했지만, 시위대 일부는 약속된 시간을 넘어서도 카약에 몸을 싣고 항구 봉쇄를 이어갔다.
 
이에 NSW 경찰은 시위대가 경고와 지시에도 허가된 시간 이후 의도적으로 바다에서 항구 운영을 방해했다며 80여명을 체포했고, 당초 예정보다 1시간 30분이 지난 오후 5시 30분부터 항구 운영이 재개됐다.
 
한편 호주는 인도네시아에 이어 세계 2위 석탄 수출국이자 철강 제조에 사용되는 점결탄(코크스)의 최대 수출국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