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사기 무서워’…비아파트 전세거래 비중, 역대 최저

100

올해 이뤄진 전세거래 중 오피스텔과 단독다가구, 연립다세대 등 비아파트의 비중이 20%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위주 공급정책으로 비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떨어진 가운데 최근 전세사기로 부정적인 인식이 커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20일 부동산 정보업체 직방이 국토교통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전국 주택 전세거래총액은 아파트 181조5000억원, 비아파트 44조2000억원이었다. 비중을 살펴보면 아파트 80.4%, 비아파트 19.6%다. 비아파트 비중이 20% 아래로 떨어진 건 2011년 주택 임대실거래가가 발표된 이후 처음이다.

전국 주택유형별 전세거래총액 /자료=직방

서울의 전세거래총액 중 아파트 비중은 75.4%로 2017년 이후 처음 70%를 넘어섰다. 인천과 경기의 경우 아파트 비중이 각각 81.1%, 81.7%에 달했다. 인천은 2016년 이후 두 번째, 경기는 처음으로 80%대를 기록했다.

지방은 전세거래총액 중 아파트 비중이 90%에 육박하거나 넘어선 곳이 상당했다. 세종은 97.4%에 달했는데, 특별자치시 조성으로 아파트 건설이 집중된 영향이다.

울산은 아파트 비중이 90.7%로 지방 광역시 중 가장 높았다. 부산과 대구, 광주의 경우 각각 88.5%, 89.1%, 88.4%로 아파트 쏠림 현상이 심화했다. 대전은 81.3%를 기록했다.

지방 도지역 중 호남권(전북 90%·전남 93.8%)과 영남권(경북 90.3%·경남 92.5%)은 90%를 넘어섰고, 충북(88.3%)과 강원(88.4%)도 90%에 육박한 모습이다.

비아파트 전세시장이 위축된 배경으로는 전세사기로 임대계약에 대한 신뢰가 떨어진 점이 꼽힌다. 전세시장에서 보증금 보장 불신이 커지며 임차인들이 전세를 회피하는 가운데 특히 이런 일이 비아파트에서 주로 일어났기 때문이다.

다만 지방의 경우 장기간에 걸쳐 비아파트 전세시장이 쪼그라드는 모습이다. 직방은 지방 거주민들의 아파트 선호로 비아파트 수요가 감소했고, 아파트로 이동하면서 빈집이 증가한 영향으로 분석했다.

장기적으로는 공급 정책과 생활환경 및 인프라 조성이 모두 아파트 중심으로 이뤄져 비아파트에 대한 인식이 부정적으로 형성되는 탓도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가구의 48.7%가 비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다. 국민의 절반이 비아파트에 거주하는데 정책·행정 서비스는 아파트에 집중된다는 지적이다.

직방 관계자는 “단기적으로는 임대차시장의 신뢰회복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고, 장기적으로는 주택유형에 따른 수요순환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는 고민이 필요하다”며 “비아파트 전세시장에서 안전한 거래를 위한 상호간의 신용과 거래 안전성을 확인할 수 있는 제도와 서비스를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