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인천 3자회동 “메가시티 입장차 확인”

101

[경기 수원=데일리임팩트 이상묵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6일 오세훈 서울시장, 유정복 인천시장과 만나 “메가시티에 대해 서로 간에 아주 현격한 의견 차이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오른쪽 첫번째)가 16일 서울 광화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가운데), 유정복 인천시장과 비공개 3자 회동을 가졌다/사진=경기도
김동연 경기도지사 (오른쪽 첫번째)가 16일 서울 광화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가운데), 유정복 인천시장과 비공개 3자 회동을 가졌다/사진=경기도

수도권 세 광역자치단체장은 이날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비공개 3자 회동을 가지고 메가시티를 비롯해 수도권 대체 매립지, 한강 아라뱃길, 기후동행카드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김 지사는“우선 수도권 기후동행카드, 대체매립지 문제, 한강 아라뱃길 관광 활성화 등에 대해서는 상당한 의견 접근을 봤다”며 “최종 합의에까지 이르지는 못했지만 다음 회동쯤에는 합의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메가시티에 대해서는 “특별한 다른 진전은 없다. 서로 간에 의견차이에 대한 얘기만 나눴다”며 “서울 확장과 관련된 문제는 대한민국이 30년 동안 가져왔던 국토균형발전과 지방 분권을 정면으로 역행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마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가 아니라 총선과 함께 사라질 그런 이슈가 아닌가 싶어 아주 개탄스럽다”며 “선거를 앞두고 하는 정치쇼나 사기극에 대해 국민여러분께서 두 눈을 부릅뜨고 정확히 판단하실 거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에 오세훈 서울시장은 “해당 지역 의견 수렴, 광역의회 동의, 법제 화 등 많은 절차를 거쳐야 하므로 이번 총선 앞에 이 사항을 처리하기는 현실적으로 가능치 않다”며 “그러나 기본적으로 행정체제 개편에 대해서는 옳고 그르다는 입장을 얘기한 적이 없다. 평상시 낡은 지방행정 체제 개편을 미래지향적으로 만들어 가야 된다는 소신을 가지고 있다. 향후에 입장을 분명히 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정복 인천시장 또한 “ 오 시장님이 말씀하신 대로 최근 논의되고 있는 지방행정 체제 개편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을 논의한 건 아니다.”라며 “다만 기본적으로 갖고 있는 접근방식의 차이가 있기 때문에 오늘 이 부분을 갖고 같이 말씀드리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 광역단체장의 이번 회동은 공식적으로는 다섯 번째 만남이지만 메가시티 문제가 불거진 이후에는 첫 번째 만남이다. 이들은 오는 12월 또는 내년 1월 중 다시 만남을 가지고 논의하기로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