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고분양가 피로도에…’안전마진’ 갖춘 분양 단지 인기 ↑

128
자료제공=HDC현대산업개발청주 가경 아이파크 6단지 투시도

고금리와 분양가 상승이 겹치면서 피로감을 느낀 수요자들이 합리적 가격을 갖춘 단지에 몰리고 있다. 최근 시장 불확실성이 커진 만큼 ‘안전마진’을 확보할 수 있는 곳에만 청약통장을 던지는 양상이다.

11일 분양업계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이달까지 청약을 실시한 단지 중 청약 성적 상위 10곳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됐거나 가격 경쟁력을 앞세운 단지들이 차지했다.

우선 올해 청약 경쟁률 1위를 차지한 ‘동탄레이크파크 자연앤 e편한세상(민영주택)’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공급됐다. 그 결과 279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0만5179명이 청약해 평균 376.9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최근 동탄에 공급된 ‘화성동탄 센트럴포레스트’는 준공 시기가 오래된 아파트임에도 확실한 안전마진이 부각되면서 39가구 모집에 2207명이 청약해 평균 56.6대 1의 경쟁률을 거뒀다.

서울에서도 이러한 양상이 뚜렷하다. 서울 용산구에 공급된 ‘호반써밋 에이디션’은 분양가상한제를 적용 받아 인근 시세 대비 5억 원가량 낮은 수준으로 분양 가격이 책정 됐다. 이 단지의 평균 청약 경쟁률은 163대 1을 기록했다.

충북 청주시 역시 합리적 가격을 갖춘 단지에 청약통장이 쏠리고 있다. 최근 충북 청주시에 공급된 ‘신영지웰 푸르지오 테크노폴리스 센트럴’은 평균 73.7대 1의 경쟁률로 올해 청주시 청약 성적 1위를 기록했다. 앞서 공급된 ‘해링턴 플레이스 테크노폴리스(평균 57.5대 1)’, ‘청주 테크노폴리스 힐데스하임(평균 48.2대 1)’도 마찬가지로 우수한 경쟁률을 보였다.

반면 고분양가로 책정된 단지는 수요자들의 외면을 받으며 경쟁률이 한 자릿수를 기록해 무순위, 선착순까지 가는 사례도 나오고 있다. 지속적인 분양가 상승에 따른 피로감이 청약 성적을 넘어 ‘완판’의 성패로까지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최근 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주변 시세 대비 저렴하면서 입주와 동시에 시세차익 효과를 거둘 수 있는 메리트를 지닌 단지에만 청약통장이 모이는 추세”라며 “건설사들 역시 분양가를 올리면 올렸지 내릴 이유를 찾기 힘들어하는 만큼 이른바 브레이크를 밟아도 사고가 안 날 안전마진을 확보한 단지의 인기는 장기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내 분양을 앞둔 단지 중 안전마진을 기대할 수 있는 단지로는 ‘청주 가경 아이파크 6단지’가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이달 충북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 일원에 청주 가경 아이파크 6단지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 8개동, 전용면적 84~116㎡, 총 946가구로 구성된다.

또 롯데건설은 이달 경기 부천시 소사본동 일원에 짓는 ‘소사역 롯데캐슬 더 뉴엘’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3층~지상 35층, 6개동, 전용면적 59~132㎡, 총 983가구로 구성된다.

우미건설은 경기 파주시 파주운정3택지개발지구 A21블록 일원에 짓는 ‘파주 운정신도시 우미 린 더 센텀’을 분양 중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7층, 5개동, 전용면적 84㎡, 총 418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대방건설은 이달 부산시 강서구 에코델타시티 공동13블록 일원에 짓는 ‘부산에코델타시티 디에트르 그랑루체’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최고14층, 27개동, 전용면적 59~110㎡, 총 1470가구로 구성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