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1500만봉 팔린 ‘신라면 더 레드’ 정식 출시한다

113
/ 사진=농심.
/ 사진=농심.

[데일리임팩트 이호영 기자] 농심이 지난 8월 한정판으로 선보인 ‘신라면 더 레드’가 소비자 사이에서 호응이 크다. ‘맛있게 맵다’, ‘중독적인 매운 맛’ 등 호평이 잇따른다.

농심은 소비자 호응에 힘입어 신라면 더 레드를 오는 20일부로 정식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농심 신라면 더 레드는 출시 80일 만에 판매량 1500만봉을 넘어섰다. 이는 올해 내놓은 라면 신제품 중 가장 우수한 성적표다. 농심 관계자는 “더 매운 프리미엄 제품인 신라면 더 레드는 출시 초반부터 폭발적인 인기 속 재구매가 활발하다”며 이번 출시 배경을 설명하고 “12월 중순엔 용기면으로도 내놓고 더 편리하게 신라면 더 레드를 맛볼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농심 신라면 더 레드는 매운맛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인 스코빌 지수가 7500SHU로 기존 신라면보다 약 2배 맵다. 청양 고추 양을 늘려 매운맛 강도를 높이는 동시에 소고기와 표고 버섯 등 진한 육수맛을 내는 재료를 더해 깊고 진한 국물맛을 한층 살렸다.

특히 신라면 고유의 감칠맛과 잘 어울리는 청양고추, 후추, 마늘, 양파 등으로 구성된 후첨 양념 분말을 더해 색다른 매운맛을 냈다. 건더기도 기존 신라면에 비해 풍성히 넣었다.

농심은 신라면 본연의 아이덴티티인 ‘맛있는 매운맛’이라는 콘셉트를 유지하되 매운맛을 강화하려고 개발 과정에서 6000SHU부터 최대 1만SHU까지 범위를 설정하고 단계별로 나눠 소비자 조사를 진행했다. 수차례 시식 평가를 거친 결과 지나치게 맵지 않으면서 신라면 고유의 감칠맛과 가장 잘 어울리는 스코빌 지수가 7500SHU라는 결론에 도달했다.

농심 관계자는 “최근 소비자들의 매운맛에 대한 기준이 높아진 점을 고려해 더 맵고 더 진한 국물의 신라면 더 레드를 선보였다”며 “식습관의 변화를 지속적으로 연구하며 소비자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