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사우디 경제사절단 파견…낙수효과 기대되는 산업은?

142

국빈 방문에 200여 명 규모 경제사절단 참여
건설·방산·조선 등 분야에서 수혜 기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전쟁 불안 요소이자 기회

출처=(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매체 SPA 홈페이지 캡처))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오른쪽)가 지난해 11월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왼쪽부터)김동관 한화솔루션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국내 기업 총수와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국내 경제사절단 200여 명과 함께 21일부터 4박 6일 일정으로 카타르와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한다. 이번 방문을 통해 어떤 산업이 낙수효과를 누릴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1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진행된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1~24일까지 사우디 리야드를 국빈 방문할 예정”이라며 “이어 24~25일에는 카타르 도하를 국빈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번 순방을 통해 투자와 건설, 인프라, 교육, 과학기술 등 여러 분야의 인사들과 만나 교류할 계획이다. 한국 대통령이 사우디와 카타르를 국빈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경제사절단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을 포함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 부회장, 허태수 GS 회장, 정기선 HD현대 사장,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회장 등이 포함됐다.

주요 기업 경영진들이 경제사절단에 대거 포함된 것은 지난해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 이후 한국과 사우디의 관계가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되면서 사업 협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이다.

당시 빈 살만 왕세자는 ‘2022 한-사우디 투자포럼’에서 한국과 사우디 공공기관, 기업들이 에너지, 건설, 바이오 등 26개 사업에 걸쳐 290억 달러 규모의 프로젝트를 추진키로 한 바 있다. 이번 윤 대통령 국빈 방문을 계기로 어느 정도의 구체적인 성과가 나올 것인지 기대된다.

경제사절단에 GS건설, 롯데건설,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코오롱글로벌, 대우건설, DL이앤씨, 쌍용건설, 한미글로벌 등 많은 기업이 포함된 건설업계의 기대감이 크다.

이는 모하메드 왕세자가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네옴시티 건설 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양국의 협력도 본격화되고 있다. 이미 삼성물산과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네옴시티 관련 사업 중 1조3000억 원 규모의 공사를 수주했다.

방위 산업에 대한 기대감도 크다.

최근 발발한 이-팔 전쟁으로 중동의 안보 상황이 악화되면서 방산 수요가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SIPRI)에 따르면 2018~22년 세계 방산 수입액에서 사우디 2위(9.6%), 카타르 3위(6.4%)를 기록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지난해 방한 당시에도 방산 분야 협력을 강조했다. 미국과의 사이가 예전만 못하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대부분의 방산 물자를 미국으로부터의 수입에 의존하는 상황을 타개하고자 하는 의지로 해석된다.

김동관 한화 부회장, 손재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사장, 강구영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 등은 사우디를 방문할 예정이고, 김영주 풍산 부사장은 카타르를 방문할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25일 카타르 도하에서 타밈 빈 하마드 알 타니 국왕과의 정상회담 이후 한·카타르 비즈니스포럼에 참석할 예정이다.

김태효 차장은 “비즈니스포럼엔 양국 기업인 약 300명이 참여할 예정”이라며 “LNG, 수소, 태양광 등 에너지와 신산업 분야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타르의 경우, 방산 외에도 국내 조선사의 액체연료가스(LNG) 운반선 수주 성과가 기대되는 상황이다. 이미 HD한국조선해양이 카타르에서 LNG선 17척을 수주했고, 한화오션과 삼성중공업이 차례로 수주를 앞두고 있다. 업계에서는 두 회사가 10척 가량의 LNG선 수주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번 순방을 통해 두 나라와의 기존 협력 관계를 더 강화하고, 새로운 협력 분야도 모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