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춤한 부동산시장 살아난다… 하나금융硏 “내년 경제성장률 2.1%”

124

내년 한국 경제 성장률이 수출과 설비투자 회복에 힘입어 2.1%에 올라설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서울 남산에서 내려다 본 시내 아파트의 모습./사진=뉴스1

내년 한국 경제 성장률이 수출과 설비투자 회복에 힘입어 2.1%에 올라설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고물가·고금리·고환율로 대표되는 3고(高) 현상은 완화될 것이란 전망이다.

주택시장은 회복세가 이어지겠으나 가계부채 부담이 크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로 주택가격은 소폭 상승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12일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발간한 ‘2024년 경제·금융시장 전망’에 따르면 내년 경제성장률은 디스인플레이션·주요국 금리인상 기조 종료·제조업 경기 개선 등의 영향으로 올해보다 개선된 2.1% 성장할 전망이다.

민간소비는 경기 회복 및 금융여건 완화에 따른 소비 심리 개선과 물가안정에 따른 실질소득 개선 등으로 회복세는 이어가겠지만 억눌린 수요가 살아나는 ‘펜트 업’ 수요가 약화되고 고용 및 임금 증가세 둔화, 원리금 상환 부담 증가 등이 제약요인으로 작용해 증가율은 2.2%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건설 투자는 정부의 SOC 예산 확대에 따른 토목투자 증가 및 금융비용 상승세 진정에도 불구하고 올해 부동산 경기 둔화로 착공과 수주 등 선행지표 부진이 심화된 점 등을 감안할 때 증가율이 0.3% 역성장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봤다.

설비투자 증가율은 ▲재고 부담 완화 ▲IT경기 회복에 따른 반도체 투자확대 ▲비 IT 부문의 차세대 기술 선제 투자 등의 영향으로 2023년 -1.7%에서 2024년 3.0%로 증가 전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원/달러 환율 안정화 및 서비스물가의 상방압력 약화 등의 영향으로 2.6%를 기록할 전망이다. 오현희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2024년 국내경제는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되나, 2023년 기저효과 등을 감안할 때 성장 모멘텀은 크지 않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내년 상반기까지 기준금리는 3.50%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외 기준금리 인하 기대가 반영돼 국고 3년물 평균 기준금리가 2024년 상반기 3.70%에서 하반기 3.33%까지 연중 점진적 하락세를 보일 전망이다.

원/달러 환율은 미 연방준비위원회(FED)의 긴축 종료 및 달러화 강세 압력 완화 속에 수출 회복에 따른 무역수지 개선, 반도체 경기 개선에 하반기에 1268원까지 떨어질 것으로 봤다.

윤석진 하나금융연구소 연구원은 “2024년 이후 물가 압력 완화 및 국내외 금리 인하 기대 등으로 연중 시장금리는 상고하저 흐름이 예상된다”며 “정기예금 재유치 경쟁 및 정부의 은행채 발행한도 폐지에 따른 순발행 증가 우려 등은 금리 하락세를 제한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