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졸업생 2명 중 1명 꼴로 서울·수도권 취업한다…서울 쏠림 가속화

87
뉴시스의대생들이 지난 8월 3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심혈관조영실에서 보건복지부 필수의료 의대생 실습지원 사업 관련 심혈관조형실 시술 실습 참관을 하고 있다.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음.

최근 5년간 전국 의대 졸업생의 절반 가까이가 서울에 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과 경기 수도권으로 확장하면 취업자는 10명 중 6명 꼴이다.

7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서동용 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 ‘전국 의대 졸업생 취업 현황’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취업 정보가 확인된 의대 졸업생 8501명 가운데 절반에 달하는 57.7%(4901명)가 수도권에 취업했다.

이중 서울 지역 취업자는 45.9%(3906명)로 집계됐다. 전체 의대 졸업생 대비 서울 소재 의대 졸업생은 29.1%, 수도권 졸업생은 31.8%에 그친다는 점을 고려하면 비수도권 의대 졸업생 상당수가 서울로 몰리고 있다는 뜻이다.

대학 소재지별 취업 비중을 살펴보면 서울 지역 의대 졸업생이 89.1%, 인천 89.5%, 경기 90.9%에 달했다. 울산에서는 대학을 졸업해 수도권에 취업한 비중은 80.5%, 강원 지역 63.41%, 충남 59.4% 순이었다.

반면 자신이 졸업한 지역 병원에 취업한 의대생은 49.6%로 4215명에 그쳤다.

서 의원은 “의대 정원을 늘리더라도 지역에 의사가 남을 수 있도록 의대 없는 지역 국립대에 의대를 신설하고 지역 의사제 도입을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