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소비자물가 오름세, 10월부터 다시 둔화될 것…연말 3% 내외”

108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국은행본관 전경 20230222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국은행본관 전경. 2023.02.22[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9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월보다 높은 3.7%를 기록한 가운데 한국은행이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둔화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근원물가 역시 수요측 압력 약화, 기저효과 등으로 둔화 흐름을 나타낼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은은 5일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관 회의실에서 김웅 부총재보 주재로 ‘물가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물가상황과 향후 흐름을 점검했다. 이번 회의에는 김 부총재보를 비롯해 조사국장, 경제통계국장, 거시전망부장, 물가고용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9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7%로 전월(3.4%) 대비 상승했다. 이에대해 김 부총재보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9월에도 기저효과가 일부 작용했다”며 “여기에 유가와 농산물가격이 전월에 이어 오르면서 8월 전망경로를 다소 웃도는 수준으로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김 부총재보는 그러나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물가 상승률은 3%대 초중반 수준(9월 3.3%)을 유지했다”면서 “비용상승압력 지속 등으로 상품가격이 경직적인 흐름을 보이는 가운데 공공서비스물가 오름폭이 확대되었으나 개인서비스물가는 둔화 흐름을 지속했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앞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에 대해 10월부터 다시 둔화 흐름을 이어가 연말에는 3% 내외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관측했다. 근원물가 상승률도 수요측 압력 약화, 기저효과 등으로 둔화 흐름을 나타낼 것으로 봤다. 김 부총재보는 다만 “향후 물가 전망경로 상에는 국제유가 및 환율 추이, 국내외 경기 흐름 등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물가 관련 변수가 적지 않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