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 빼고 다 올라… 7일 첫차부터 오르는 수도권 지하철 기본요금

144

서울을 비롯해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지하철 기본요금이 7일 토요일 첫차부터 1400원으로 150원 인상된다.

서울시는 7일 지하철 첫차부터 기본요금을 기존 1250원에서 1400원(교통카드 기준)으로 150원 인상한다고 2일 밝혔다.

서울 지하철 개찰구 / 연합뉴스

인상된 기본요금은 서울, 인천, 경기, 코레일 등 수도권 전철 구간 전체에 동시 적용된다. 청소년 요금은 80원 올라 800원으로, 어린이 요금은 50원 올라 500원으로 각각 조정된다.

서울시는 지난 2월 대중교통 요금 조정 관련 시민 공청회를 진행한 뒤 3월 서울시의회 의견 청취, 7월 물가대책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이번 대중교통 요금 인상안을 확정했다. 서울 대중교통 요금이 오르는 건 2015년 6월 이후 8년 만이다.

당초 서울시는 지하철 기본요금을 300원 인상할 예정이었으나, 물가상승 부담 등을 고려해 이번에 150원을 인상한 뒤 내년 하반기 150원을 추가 인상하기로 방향을 정했다. 앞서 지난 8월에는 버스 기본요금을 기존 1200원에서 1500원으로 300원 인상했다.

이번 요금 인상으로 지하철 1회권 가격은 기존 1350원에서 150원 오른 1500원으로 조정된다. 1회권 요금은 현금 구매가 이뤄지기 때문에 발매기 운영 인력, 비용 발생 등에 따라 교통카드 요금보다 100원 높은 금액으로 책정되고 있다.

서울 지하철 1호선 종각역에서 시민들이 개찰구를 통과하고 있다. / 연합뉴스

현재 운영 중인 수도권 지하철 정기권 가격도 기존 1단계 기준 5만 5000원에서 6만 1600원으로 조정된다. 18단계 기준은 11만 7800원에서 12만 3400원으로 조정된다. 지하철 정기권은 거리에 따라 총 18단계로 나뉜다.

다만 10월 7일 이전에 충전한 정기권은 충전일로부터 30일 이내 최대 60회 사용 내에서 계속 동일 금액인 1250원으로 사용 가능하다.

수도권 통합환승할인이나 조조할인 등 요금 관련 혜택은 지속된다. 다만 대중교통별로 기본요금이 다르기에 사전에 요금 관련 정책을 살펴달라고 서울시는 당부했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교통공사 등 지하철 운영기관 홈페이지나 또타 애플리케이션, 역사 안내문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