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잡’하며 업무상 비밀 누설…2억 챙긴 식약처 심사관 실형

140
‘투잡’하며 업무상 비밀 누설…2억 챙긴 식약처 심사관 실형
식품의약품안전처 전경. 연합뉴스

공무원 휴직 기간에 차명으로 민간회사에서 일하며 업무상 비밀을 누설하고 대가를 챙긴 식품의약품안전처 소속 지방식약청 직원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김상일 부장판사는 업무상 배임과 부정경쟁방지법상 영업비밀 누설, 사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3년과 2억 2000여만 원 추징을 선고했다.

A씨는 지방식약청의 의약품 품목허가 담당 심사관으로 일하던 2017년 의약품 판매업체인 B사 측에서 “우리 직원이 돼 식약처의 승인 규격에 맞는 의약품 원재료 공급처를 확인하고 제약회사를 상대로 공급계약 체결을 주선해 달라”고 제안 받았다.

A씨는 이를 수락해 육아휴직 기간인 그해 1∼9월 배우자 명의로 이 회사에서 일했다. 그는 휴직 당시 식약처에서 무단 반출한 다른 의약품 업체들의 품목허가 서류를 활용해 B사의 각종 공급계약 체결을 알선하고 수수료 명목으로 2억 2000여만 원을 받았다.

이후 심사관으로 복귀한 그는 배우자가 B사에서 권고 사직한 것처럼 속여 근로복지공단에서 실업급여 440여만 원을 받기도 했다. 살충제를 제조하는 다른 회사에 경쟁사의 식약처 품목허가 자료를 건네주고 총 400만 원을 챙긴 사실도 드러났다.

재판부는 “품목허가 서류에는 의약품이 식약처에서 허가받기 위해 필요한 정보가 모두 포함돼 있으며, 이는 담당 회사가 시간과 노력, 비용을 투자해 얻은 경제적으로 유용한 정보”라며 “부정경쟁방지법상 영업비밀로서 보호받아야 한다”고 판단했다. 이어 “A씨가 식약처에서 유출한 품목허가 서류는 심사관으로서 그의 사무와 직접적 관련이 있고 그는 납품계약 알선에 이들 자료를 이용했다”며 “죄책이 결코 가볍지 않아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