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원권이 대세…시중 돈 90% 차지

330

지폐 쌓아놓느라…환수율은 절반

추석자금으로 쓸 5만원 뭉치가 쌓여있다. ⓒ 추석자금으로 쓸 5만원 뭉치가 쌓여있다. ⓒ

5만원권이 화폐발행잔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9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1만원권 비중은 10% 아래로 떨어졌고, 5000원권과 1000원권은 1%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집계됐다.

2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전체 화폐발행잔액 176조8000억원 가운데 5만원권 지폐는 155조7000억원이었다. 화폐발행잔액 중 88.1%가 5만원권인 셈이다.


화폐발행잔액은 한은이 시중에 공급한 화폐에서 환수한 돈을 제외하고 시중에 남은 금액을 뜻한다.

5만원권 비중이 88%를 돌파한 것은 2009년 6월 발행 이후 처음이다.

첫 발행 당시 시중 화폐 중 5만원권 비중은 7.7%에 그쳤지만, 다음달인 7월 12.9%로 곧바로 10%를 넘겼고, 9월(20.5%)에는 20%를 돌파했다.

이후 경제 규모 확대, 물가 상승 등으로 사용하기 편한 고액권 수요가 늘면서 5만원권 유통은 빠르게 확산했다.

2010년 2월 5만원권 비중은 화폐발행잔액의 30%선을, 2010년 9월 40%선을, 2011년 8월 50% 벽을 뚫었다.

이후 2012년 12월 60%선에 올라섰고, 2015년 1월에는 70%선마저 넘었다. 2017년 11월 80%대에 올라선 5만원권의 화폐발행잔액 비중은 2021년 6월 85%를 넘어섰다.

반면 5만원권에 밀리며 1만원권 비중은 쪼그라들었다.

지난 8월 기준 1만원권 지폐 발행잔액은 15조6000억원으로 전체 화폐발행잔액 중 비중은 8.8%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5000원권과 1000원권은 아예 존재감 자체가 사라졌다.


5000원권과 1000원권 발행 잔액은 8월 말 기준 1조4000억원과 1조6000억원 수준으로, 전체 화폐발행잔액 중 비중은 0.8%와 0.9%에 불과했다.

화폐발행잔액 중 5만원권의 비중이 90% 육박하지만 시중 유통 후 한은으로 돌아오는 비중은 절반 수준이다.

5만원권 발행 이후 환수율(발행액 대비 환수액)은 40∼60% 수준을 유지하다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인 2020년 24.2%, 2021년 17.4%까지 떨어졌다.

화폐 환수율이 낮다는 것은 화폐가 시중에서 활발하게 유통되지 못하고 가계나 기업, 금융기관 등 경제주체들이 거래나 예비 목적으로 보유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반면 1만원권 등 나머지 화폐의 환수율은 꾸준히 100% 안팎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